•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5·24 조치 실효성 상실…남북협력에 장애 안 돼”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27.8℃

베이징 32.5℃

자카르타 31℃

정부 “5·24 조치 실효성 상실…남북협력에 장애 안 돼”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0. 12: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례브리핑서 답변하는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사진 = 연합뉴스
정부는 20일 지난 2010년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따른 대응으로 시행된 5·24 대북제재 조치에 대해 “남북 간 교류 협력을 추진하는 데 있어 더 이상 장애가 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시행 10년을 앞둔 5·24조치에 대해 “사실상 그 실효성이 상당 부분 상실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 대변인은 이어 “향후 정부는 남북관계의 공간을 확대하고 한반도의 실질적인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5·24 조치는 지난 2010년 3월 천안함 폭침 사건의 책임을 물어 같은 해 5월 시행된 대북 제재다. 이후 남북경협 기업의 피해가 커지고 인도적 지원의 불허가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일부 유연화 조치와 예외 조치가 적용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