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선민 “화끈한 공격 축구 보여드리겠다”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24.1℃

베이징 25.7℃

자카르타 26.8℃

문선민 “화끈한 공격 축구 보여드리겠다”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0. 12: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선민
문선민 /제공=상주상무
올해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상주 상무에 합류한 일병 문선민(28)이 화끈한 공격축구를 예고했다.

문선민은 20일 “개막을 앞두고 연습경기도 제대로 하지 못했는데, 강원 FC와의 2라운드에서는 우리 팀의 플레이가 잘 나왔다”면서 “앞으로도 눈이 즐거운 화끈한 공격축구를 보여드리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문선민은 지난 16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강원FC와의 K리그 2라운드에서 시즌 첫 골을 신고하며 2-0 승리를 이끌었다. 후반 교체 투입된 그는 3분 만에 역습 상황에서 중앙선 부근부터 50m를 홀로 공을 몰고 간 뒤 침착한 마무리로 추가 골을 터뜨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관중 없이 경기를 치른 문선민은 어린 팬의 ‘랜선 응원’에 힘을 받았다고 했다.

문선민은 “교체 투입 전 전광판을 통해 한 어린이가 스케치북으로 나를 응원하는 모습을 봤다. 이 어린이를 비롯해 많은 분들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득점할 수 있었다”고 했다.

상주는 개막 직전 일어난 교통사고의 후유증으로 22세 이하(U-22) 공격수 오세훈, 전세진, 김보섭이 뛸 수 없어서 힘든 상황을 맞고 있다. 출전 명단은 상대보다 2명 적은 16명, 교체 선수도 1명 줄어든 2명밖에 가동할 수 없다. 김보섭만 훈련을 시작한 단계고, 전세진과 오세훈은 회복 시간이 더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선민아 동료 공격진의 몫까지 뛰어줘야 한다. 김태완 감독은 “강원전 때 문선민에게 수비 측면에서 미드필더 역할과 함께 공격력이 좋은 선수이니 역습 시도를 주문했는데, 성공적으로 이행했다”면서 갈수록 팀에 더 녹아들 것으로 전망했다.

강원을 잡고 1승을 수확한 상주는 23일 안방에서 ‘승격팀’ 광주FC를 상대로 분위기를 이어간다. 문선민은 “광주가 2연패를 당한 이후 준비를 많이 하겠지만, 우리도 잘해서 연승에 도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