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꼰대인턴’ 박해진 “요즘 시국에 잘 맞는 작품이라 생각”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8℃

도쿄 23.1℃

베이징 29℃

자카르타 31.8℃

‘꼰대인턴’ 박해진 “요즘 시국에 잘 맞는 작품이라 생각”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0. 2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해진
배우 박해진이 ‘꼰대인턴’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의 제작발표회가 20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남성우 PD, 배우 박해진, 김응수, 한지은, 박기웅, 박아인이 참석했다.

이날 박해진은 “김응수 선배님과 꼭 같이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요즘 시국에도 잘 맞는 작품이라 생각했고, 유쾌한 작품을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이 항상 밝을 수 만은 없다. 마찰도 있고 트러블도 있을 수 있는데 저희 현장은 이렇게까지 ‘왜 트러블이 없지?’라고 생각할 정도다. 천사 같은분들이 모여서 작품을 만들 수 있구나 생각했다”고 촬영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극중 가열찬과의 싱크로율에 대해 “저는 속에 담아두는 스타일이다. 혼자 끙끙 앓는 스타일이어서꼰대 같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꼰대인턴’은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된 남자의 통쾌한 갑을체인지 복수극이자 시니어 인턴의 잔혹 일터 사수기를 그린 코믹 오피스물이다. 오늘(20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