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기업은행에도 성골?...충남대 출신 전무이사만 내리 3명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3.6℃

베이징 22℃

자카르타 27.8℃

[취재뒷담화]기업은행에도 성골?...충남대 출신 전무이사만 내리 3명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2.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단비6431-7719-1
박춘홍 전 기업은행 전무이사, 임상현 전 기업은행 전무이사, 김성태 현 기업은행 전무이사. 이 세 명에게는 기업은행 전무이사 자리에 올랐다는 점 외에도 또 다른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충남대학교 경영학과 출신이라는 점입니다.

우연치 않게도 충남대 경영학과 출신들이 기업은행 전무이사 자리를 3차례 연속 맡게 된 것입니다. 기업은행 전무이사의 임기가 3년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10년 가까이 충남대 경영학과 출신들이 기업은행 내 2인자 자리를 꿰차게 된 셈입니다. 은행장의 지근거리에서 호흡을 맞추기 때문이죠. 주로 대외 활동이 많은 은행장을 대신해 안살림을 챙기는 역할을 하는 자리입니다.

이들은 전무이사 자리에 오르기 전 경영지원본부 및 경영전략본부 부행장 중책을 거치기도 했습니다. 박춘홍 전 전무가 경영지원본부 부행장으로 재직할 당시 임상현 전 전무는 경영전략본부 부행장으로, 김성태 전무는 마케팅전략부 부장을 지냈습니다. 특히 박춘홍 전 전무가 전무이사 자리를 맡게 되자 임상현 전 전무는 경영지원본부 부행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되죠. 박춘홍 전무의 빈자리를 채운 것입니다. 임상현 전 전무가 전무이사 자리에 올랐을 때에도 김성태 전무가 경영전략그룹 부행장을 맡았습니다. 선임의 행보를 그대로 뒤따라가는 듯한 모습입니다. 경영지원본부 및 경영전략본부는 영업, 여신 등 특정업무에 국한되지 않고 은행 내 전반의 업무를 들여다본다는 점에서 요직으로도 꼽힙니다.

기업은행 내부적으로는 전무이사가 은행장 제청, 금융위원장 임명의 구조로 선임된다는 점에서 특정 ‘라인’이 서로 밀어주고 이끌어주긴 힘들다고 합니다. ‘우연의 일치’라는 얘기죠. 하지만 일각에서는 세 명의 전무들이 걸어온 길을 보면 서로 끌어주고 당겨준 결과라는 얘기도 나옵니다. 또한 “충청대 출신들이 다른 출신보다는 좀 잘 뭉치는 편”이라는 말도 있죠.

물론 이들의 주특기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박 전 전무는 현장에 강하고, 임 전 전무는 해외 경험이 많은 ‘전략통’으로 평가됩니다. 또한 김 전무는 기획능력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소위 ‘SKY’출신이 아니더라도 능력과 실력을 인정한 인사이기도 합니다. 실제 기업은행은 최초의 ‘여성은행장’을 배출하기도 했죠. 현재 잘나가는 충남대 출신들이 앞으로 어디까지 승승장구할지 기대해봐야겠습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