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차이잉원 대만총통 “일국양제 받아들이지 않아”
2020. 05. 31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6℃

도쿄 20.8℃

베이징 25.5℃

자카르타 29℃

차이잉원 대만총통 “일국양제 받아들이지 않아”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0. 1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20일 타이베이빈관 야외무대에서 취임 연설을 하고 있다./제공 = AP, 연합뉴스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20일 타이베이빈관에서 열린 취임 연설에서 일국양제를 거부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차이 총통은 이날 “우리는 베이징 당국이 일국양제를 앞세워 대만을 왜소화함으로써 대만해협의 현 상태를 파괴하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계속 중화민국 헌법을 바탕으로 양안(중국과 대만) 업무를 처리할 것”이라며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 상태 유지가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시진핑 국가주석을 바다 건너편 지도자라고 언급하면서 양안관계의 장기적 발전을 도모하자고 제안했다.

차이 총통은 선거와 코로나19를 자화자찬하면서 이를 토대로 선진국과 외교를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대만은 민주 선거, 코로나19 방역 성과 두 가지로 국제사회를 놀라게 했다” 면서 “국제기구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해 미국, 일본, 유럽 등 가치관을 함께하는 국가들과 관계를 심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19일 기준 대만 코로나 19 누적확진자는 440명이며 사망자는 7명에 불과하다.

대만은 미국의 전폭지지를 받아 세계보건기구(WHO) 옵서버 재참여를 추진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즉각 반발했다.

중국 대만판공실은 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어떤 국가 분열 행위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제사회에서는 대만 총통 취임을 적극 지지하는 모양새다.

중앙통신사는 차이 총통의 취임식을 앞두고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제임스 리시 미 상원 외교위원회 위원장 등 41개 국가 92명의 주요 인사들이 축하 영상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차이 총통은 지난 1월 대선에서 승리, 재선에 성공했으며 이날부터 2번째 임기를 시작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