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토부, 2020년 소규모 재생사업 75곳 선정
2020. 06. 0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19.2℃

베이징 20.1℃

자카르타 28.4℃

국토부, 2020년 소규모 재생사업 75곳 선정

최중현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1.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두 달간 2020년 소규모재생사업 대상지 공모를 진행한 결과 사업 대상지 75곳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소규모재생사업은 주민이 1~2년 내 완료 가능한 단위사업(3~4개 내외)을 발굴해 지자체가 신청하면, 국토부가 평가·심사를 거쳐 국비(최대 2억원)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선정은 사업을 신청한 총 138곳의 기초지자체 중에서 도시재생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3단계 평가절차를 거쳐 이뤄졌다.

선정된 사업은 평가과정에서 지적된 사항에 대해 사업계획을 수정·보완하고 6월부터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설 예정으로 국비 총 10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올해 선정에서는 다양한 지역특색을 반영하고 뉴딜사업으로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과 연계가능성을 갖추고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심사했다.

주민 주도집단이 없거나 단순한 시설·환경 정비에 치우친 곳은 선정을 지양했다. 마을공방 운영(강원 고성), 골목길 특색가로 조성(경북 성주) 등 지역자원을 충분히 활용하고 협동조합(경기 군포) 양성 등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려는 곳을 중점적으로 선정했다.

올해 선정된 사업지에 대해서는 6월 내 국비를 지원하고 국토부는 LH지원기구, 지자체간 간담회를 진행하고 현장방문, 전문가컨설팅 등 다양한 측면 지원을 통해 사업 추진을 도울 계획이다.

내년 사업부터는 올해 하반기(11~12월)에 대상 사업지를 미리 선정해 지자체의 예산 집행기간을 충분히 확보하고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체계적인 뉴딜사업 준비를 위해 소규모재생사업이 뉴딜 전(前)단계 사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뉴딜 선정과의 연계도 강화하는 등 제도발전 방향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조성균 국토부 도시재생역량과장은 “올해 소규모재생사업에 지역주체들의 적극적 참여로 의미 있는 많은 사업들이 선정됐다”며 “향후 본 사업들이 도시재생 뉴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사업관리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