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골든블루, 프리미엄 숙성 증류주 ‘혼’ 출시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22.1℃

베이징 21℃

자카르타 27.8℃

골든블루, 프리미엄 숙성 증류주 ‘혼’ 출시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1.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혼
프리미엄 숙성 증류주 ‘혼’/제공 = 골든블루
골든블루가 프리미엄 숙성 증류주 ‘혼’을 다음달 1일에 출시하고 고급 증류주 시장에 진출한다고 21일 밝혔다.

골든블루가 이번에 새롭게 뛰어든 고급 증류주 시장은 소비자 취향 다변화 및 고급 술에 대한 니즈 증가로 다양한 제품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이에 연평균 25% 성장하며 양·질적 면에서 규모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골든블루는 ‘우리 술의 세계화 및 세계 유명 주류의 현지화’라는 기업의 장기적 목표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이번에 우리 농산물로 만들어진 전통주 판매대행을 통해 K-주류 문화라는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키며 한국 주류산업 발전에 앞장서겠다는 계획이다.

그 동안 골든블루는 우리 농산물로 만들어진 전통주에 관심을 갖고 정체된 전통주 시장에 집중해 왔다. 2017년부터 전통주 제조 업체인 ‘제이엘(이하 오미나라)’과 전략적 제휴 협약(MOU)을 맺어 전통주 육성 및 소비 확대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왔으며, 전통주 시장 부흥을 위해 업계 처음으로 지난 3월 오미나라와 전통주 판매 대행 계약을 체결하고 조직 구성을 진행해 왔다.

새롭게 선보인 ‘혼’은 40년 주류 제조 경력의 이종기 장인이 국내 대표 농산물인 사과를 원료로 K-주류를 대표할 수 있는 명주 탄생을 목표로 만든 제품이다.

‘혼’은 3년이 넘는 연구 개발 과정을 통해 원료부터 제조 기술·패키지 등 기존 증류주와는 차별화된 요소를 담은 새로운 유형의 숙성 증류주다.

‘혼’은 문경에서 재배된 최고급 사과로 만들어져 다른 증류주에서 느낄 수 없는 풍요로운 맛과 향이 특징이다.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대부분의 증류주들이 쌀이나 곡류를 원료로 만들어져 진한 누룩 맛과 알코올 향이 그대로 남아있는 반면, ‘혼’은 알코올 향은 최소화하고 증류주의 풍성한 풍미와 함께 원재료에서 오는 산뜻한 향으로 미각은 물론 후각까지 만족시킨다는 것이 골든블루 측 설명이다.

특히 고급 위스키를 제조하는 방식과 동일하게 동(銅)증류기를 사용한 상압증류방식(높은 온도와 압력을 가하는 증류과정)으로 제조돼 원재료 본연의 맛과 풍미가 최대한 유지될 수 있도록 했다. 300일간 전통 항아리에서 1·2차 숙성 과정을 거쳐 주질의 완성도를 높이고 차원이 다른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김동욱 골든블루 대표는 “철저한 트렌드 분석과 소비자 조사를 진행해 고급 증류주 시장 진출을 오랫동안 준비해 왔다”며 “우리 농산물로 탄생한 ’혼’을 앞세워 증가하고 있는 수입 주류와 경쟁하여 국내 시장을 지키고 이를 통해 결국 지역 농산물의 소비를 증진하고 우리 명주를 통한 K-주류 활성화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