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라진 시간’ 정진영 감독 “조진웅, 시나리오 작업부터 떠올랐다”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9.4℃

베이징 19.2℃

자카르타 27℃

‘사라진 시간’ 정진영 감독 “조진웅, 시나리오 작업부터 떠올랐다”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1.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2127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사라진 시간’ 정진영 감독이 조진웅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영화 ‘사라진 시간’의 제작보고회가 21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조진웅과 배우 겸 감독 정진영이 참석했다.

이날 정진영 감독은 “배우할 때 다른 감독들이 캐스팅 제안을 하면서 ‘염두에 두고썼다’는 이야기를 하는데 캐스팅을 위한 거짓말인줄 알았다. 실제로 시나리오를 쓰면서 구체적으로 형성하다보면 어떤 배우를 대입해서 쓰게 되더라. 자연스럽게 조진웅이 떠올랐다. 연기하는 것을 상상하면서 시나리오를 썼다”고 말했다.

‘사라진 시간’은 배우 정진영의 감독 데뷔작으로, 의문의 화재사건을 수사하던 형사가 자신이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한편 ‘사라진 시간’은 오는 6월 18일 개봉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