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리안심포니 ‘낭만주의 음악가 조명’ 정기연주회 개최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9.4℃

베이징 19.2℃

자카르타 27℃

코리안심포니 ‘낭만주의 음악가 조명’ 정기연주회 개최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1. 1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월 3일 예술의전당서 '낭만의 해석Ⅰ' 공연
작곡가 김택수 제공 코리안심포니
작곡가 김택수./제공=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는 다음 달 3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정기연주회 ‘낭만의 해석Ⅰ’을 공연한다.

‘낭만의 해석’은 브람스부터 프로코피예프까지 낭만주의 음악가를 조명하는 기획공연이다. 오는 10월에는 ‘낭만의 해석 Ⅱ’를 선보인다.

첫 무대로 장엄함과 섬세함이 공존하는 차이콥스키의 ‘만프레드 교향곡’과 우아한 선율이 돋보이는 생상스의 ‘첼로협주곡 제1번’을 준비했다.

‘만프레드 교향곡’은 전 악장에 걸쳐 펼쳐지는 풍부한 감성과 유려한 관현악법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95명이 연주하는 대편성으로 비장함과 애상을 담았다.

생상스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첼로협주곡 제1번’은 수사적인 표현과 긴장감이 돋보이는 곡으로, 명 첼리스트 파블로 카살스가 자주 연주했던 작품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첼리스트 문태극이 협연자로 나선다.

정치용 코리안심포니 예술감독의 지휘로 현대음악 작곡가 김택수의 ‘더부산조’도 연주된다. 코리안심포니가 위촉해 만든 곡으로 이번에 세계 초연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