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정의연 ‘마포 쉼터’도 압수수색 …정의연 수사 ‘속도전’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3.6℃

베이징 22℃

자카르타 27.8℃

검찰, 정의연 ‘마포 쉼터’도 압수수색 …정의연 수사 ‘속도전’

이욱재 기자,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1. 16: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회계자료와 관련자 계좌추적 결과 비교...자금의 용처 확인 '핵심'
부동산 전문가 "투자목적 아닌 상황서 '업(up) 계약' 이해불가"
검찰, '쉼터' 압수수색
검찰이 21일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쉼터를 압수수색하고 있다./연합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55)의 위안부 피해자 기부금 횡령 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의연 사무실을 압수수색 한 데 이어,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를 압수수색하며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전날에도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의연의 전신인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사무실을 12시간에 걸쳐 압수수색 했다. 검찰은 일부 관련 자료가 평화의 우리집에 보관된 사실을 파악하고 이날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이날 압수수색한 쉼터는 정대협이 2012년 서울 명성교회로부터 사용권을 기부받은 공간이다. 현재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혼자 거주하고 있으며 지난해 1월 타계한 고 김복동 할머니도 이곳에 살았다.

정의연은 해당 쉼터가 있는데도 현대중공업이 지정 기부한 10억원을 받아 2013년 9월 경기도 안성에 쉼터를 구입했고, ‘안성 쉼터’를 시세보다 높게 매입해 낮은 가격으로 되팔아 배임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안성 쉼터 관련 의혹은 검찰이 수사 중인 정의연을 둘러싼 두 갈래의 큰 의혹 중 하나다. 정의연 측은 쉼터 매매 과정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부동산 전문가들은 정의연 측이 이곳을 구입한 정당한 이유를 찾기 어렵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김인만 부동산 컨설턴트는 “거래가 이뤄진 2013년과 지금의 서울 집값은 차이가 크다. 당시 서울에서도 충분히 쉼터를 구할 수 있었는데 굳이 안성에 쉼터를 산 이유를 도저히 찾을 수 없다”며 “투자목적이 아닌 상황에서 ‘업(up) 계약’을 할 이유가 전혀 없다. 기부 목적에 맞지 않고 일반적인 주택투자 방법도 아니어서 합리적 의심이 되며 배임의혹이 나오는것은 당연하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갈래인 기부금 횡령·유용 의혹에 대해 검찰은 전날 정의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회계 자료를 확보한 상태다. 검찰은 기부금 모금에 개인 계좌를 사용한 윤 당선인을 비롯한 관련자들의 계좌추적 결과와 정의연 회계자료를 비교해 애초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복지나 피해보상 등을 위해 쓰여야 할 기부금과 국가보조금이 다른 목적으로 사용됐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정의연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13억여원에 달하는 국조보조금을 받았지만, 국세청에 제대로 공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같은 기간 피해 할머니를 위해 모인 기부액은 49억여원에 달하지만, 정의연이 직접 할머니들을 지원한 비용은 9억여원에 불과해 목적 외의 용도로 사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계속 불거지고 있는 상황이다.

부장검사 출신의 A변호사는 “시민단체에 대한 압수수색은 드문 일이지만 의혹이 방대한 만큼 검찰도 사건을 엄중하게 보는 것 같다”며 “회계자료와 관련자 계좌분석 결과 등을 비교해 자금의 용처를 확인하는 것이 수사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