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혼남녀 5명 중 4명 “연인의 자취 선호”
2020. 06. 0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6.6℃

베이징 34℃

자카르타 33.6℃

미혼남녀 5명 중 4명 “연인의 자취 선호”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1. 17: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듀오이미지1
/제공=듀오정보
결혼정보업체 듀오정보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7일까지 미혼남녀 412명을 대상으로 ‘연인의 자취’ 조사 결과 응답자 중 83.5%가 ‘연인이 자취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답했다고 21일 밝혔다.

연인이 자취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답한 이들은 그 이유로 △함께하는 시간이 많아지는 것(42.7%) △데이트 비용 절약(28.2%) △신혼부부 느낌을 낼 수 있다(10.9%) 등을 꼽았다.

반대로 부정적이라고 답한 이들은 그 이유로 △편한 모습만 보이게 된다(34.5%) △외부 데이트가 줄어든다(32.3%) △연인이 혼자 있을 때 위험에 대한 걱정이 많아진다(11.4%) △부모님이 아실 경우 간섭이 심해진다(8.5%) 등을 꼽았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편한 모습만 보이게 된다(33.7%) △연인이 혼자 있을 때 위험에 대한 걱정이 많아진다(24.3%) △외부 데이트가 줄어든다(14.4%) 등을 택했다.

여성은 △줄어드는 외부 데이트(45.7%) △편한 모습만 보이게 되는 것(26.7%) △부모님이 아실 경우 심해지는 간섭(12.9%) 등의 순으로 답했다.

연인이 자취를 한다면 자취방에서 함께하고 싶은 것에 대해선 △하루 종일 붙어있기(30.6%) △장보고 요리하기(23.8%) △야식 먹기(19.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자취하는 연인을 만나본 적 있는 응답자는 54.1%로 집계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