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하직원 성추행’ 오거돈 전 부산시장 경찰 비공개 출석…피의자 신분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27.8℃

베이징 32.5℃

자카르타 31℃

‘부하직원 성추행’ 오거돈 전 부산시장 경찰 비공개 출석…피의자 신분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2. 08: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거돈, 사퇴
지난달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여성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는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문을 주머니에 넣고 있다./연합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2일 오전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부산경찰청에 비공개로 출석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8시께 관계자와 함께 차량을 타고 부산경찰청 지하 주차장으로 들어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에 국민들의 관심이 쏠리자 경찰은 공개 소환 여부를 검토했지만, 오 전 시장 측이 경찰 출석 조사 시 입장을 표명해달라는 부산경찰청 기자단의 요청을 거부함에 따라 비공개로 소환했다.

한편 오 전 시장은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인정하는 기자회견을 지난달 23일 열고 시장직에서 사퇴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