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세대·금오공대 등 22개교,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선정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9.4℃

베이징 19.2℃

자카르타 27℃

연세대·금오공대 등 22개교,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선정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2. 0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I·IoT 등 신산업분야 융합 교육과정 개설 통해 인재양성
4차산업혁명_혁신선도대학
자료=교육부
인공지능(AI) 기반 모빌리티, 스마트 공장 등 신산업분야 융합 교육과정을 개설한 연세대, 금오공대 등 20곳이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에 선정됐다.

교육부는 2020년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으로 연세대 등 20개교를 신규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신산업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다수의 학과가 참여해 융합 교육과정을 구성·운영하고 혁신적인 교육 방법과 환경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육부는 사업을 신청한 총 61개 대학 중 학교 측이 제시한 교육과정 혁신 계획의 구체성과 지속 가능성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대학의 특성과 여건 및 교육과정과 신산업 분야 간의 연계성 등을 면밀히 평가했다.

이번에 선정된 20개교는 내년 말까지 2년간 연 10억원을 지원받으며 교육과정과 교육의 방법 및 환경 혁신을 통해 스마트 공장, 스마트 모빌리티 등 유망 신산업 분야 미래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INC+ 사업)’ 참여 대학을 대상으로 2018년부터 추진됐다. 올해는 LINC+ 미참여 대학까지 지원 범위가 확대됐다.

올해 선정된 연세대의 경우 관련 3개 학과가 협업해 ‘AI와 사물인터넷(IoT) 기술융합 기반 미래 모빌리티 산업’ 혁신 교육 트랙을 개설할 예정이다. 금오공대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등 지역 특성을 반영해 ‘스마트 공장 융합 전공’을 개설해 스마트 공장 실습실을 구축하며, 지역 산업체가 참여하는 현장 문제 해결형(IC-PBL) 교과목을 운영한다.

김일수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선정된 20개 대학은 학교가 위치한 지역적 특성과 인근 산업체의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산업 분야를 선정한 점이 눈에 띄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개편된 혁신 교육과정이 대학 전반으로 공유·확산돼 대학·지역 간의 상생과 각각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