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헌 “금융권, 외형확대 자제하고 과도한 고수익 추구 말아야”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3.6℃

베이징 22℃

자카르타 27.8℃

윤석헌 “금융권, 외형확대 자제하고 과도한 고수익 추구 말아야”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2. 1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충당금 및 내부유보 확대 필요"
모두발언하는 윤석헌 금감원장<YONHAP NO-3890>
△(자료사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2일 금융권이 코로나19에 대응해 외형확대를 자제하고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감독원은 이날 서울시 중구 은행회관에서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를 개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금융부문 영향을 진단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이날 회의에는 윤 원장을 비롯해 유광열 금감원의 수석부원장 등 임원들이 참석했다.

윤 원장은 “금융부문 건전성 유지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금융권은 지금부터라도 외형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내부유보를 늘리는 등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성장·저금리의 금융환경에서 소비자는 물론 금융회사 스스로의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해야 한다”며 “금융부문은 투자자 니즈를 충족시켜 나가는 동시에, 금융상품 완전판매 문화 정착 노력 등 소비자보호에도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 원장은 “실물경제가 숨통을 틀 수 있도록 충분하고 신속한 금융지원을 통해 현장을 지원하는 것이야 말로 금융의 최우선 과제”라며 “금융권이 위험관리에만 치중하여 자금공급 기능을 축소시킨다면 이는 오히려 경기 하강을 가속화시키고 신용경색을 발생시키는 등 부작용을 키우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금융기관 임직원들이 일선에서 코로나19 금융지원을 적극 수행할 수 있도록 금감원도 감독 부문에 있어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금융사 임직원에 대한 면책을 확대하고, 유동성 비율 등 금융규제를 유연하게 적용하는 한편, 금융권 KPI개선 모범사례를 확산시키겠다”고 말했다.

이번 전체회의는 금융감독자문위원회 김홍범 위원장(경상대학교 경제학과 교수)의 진행 하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금융부문 대응현황’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금융환경 변화 및 대응’ 등 주제 발표와 자문위원들의 의견교환이 이뤄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