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영향에 작년 돼지 마리당 수익 90% 줄어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24.1℃

베이징 25.7℃

자카르타 26.8℃

아프리카돼지열병 영향에 작년 돼지 마리당 수익 90% 줄어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2. 13: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육돼지 연합자료
사진=연합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영향에 돼지고기 가격이 하락하면서 지난해 돼지 한 마리당 수익이 90%가까히 줄었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9년 축산물생산비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비육돈(돼지고기) 한 마리당 순수익은 전년 4만8000원에서 86.9% 줄어든 6000원으로 집계됐다. 경매 낙찰가인 돼지 경락가격은 지난해 1kg당 3140원으로 전년대비 28% 하락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돼지고기 생산비가 소폭 줄었으나 ASF에 돼지고기 경매가격이 내려 결국 마리당 총수입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한우 비육우(소고기)는 한 마리당 순손실이 7만6000원으로 전년(5만7000원)보다 악화했다. 이는 축산농가의 고용비 등 비용이 상승한 결과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육우는 한 마리당 60만2000원의 순손실을 기록해 1년 전(49만2000원)보다 22.4% 나빠졌고, 젖소는 지난해 270만1000원 순이익을 내며 전년(273만6000원)보다 순이익 규모가 소폭 줄었다.

산란계는 지난해 마리당 순손실이 1823원으로 전년(2216원)보다 손실 규모가 줄었고, 육계(닭고기) 한 마리당 순수익은 180원으로 전년(121원)보다 49.0% 급등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