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 송도 8공구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 착공
2020. 05. 30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6℃

도쿄 19.4℃

베이징 19.2℃

자카르타 27℃

인천 송도 8공구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 착공

박은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2. 14: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522 조감도(송도 8공구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
송도 8공구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 조감도/제공=인천경제청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 8공구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이 첫삽을 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송도 8공구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송도동 310-2) 공사에 들어가 내년 말 완공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사업비 492억원을 들여 집하시설 두개와 길이 13.4㎞의 수송관로를 설치하는 ‘송도 6·8공구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공사’ 사업 중 하나다.

자동집하시설이 착공된 것은 지난 2017년 10월 인근 아파트 단지와 너무 가까워 심한 악취가 우려된다는 주민들의 민원이 제기돼 논란과 협의과정을 거듭한 지 2년 7개월여 만이다.

인천경제청은 주민들의 민원이 제기됨에 따라 송도 9공구 내 공원으로의 이전을 추진했으나, 해당 부지 소유기관의 반대 등으로 어려움을 겪게 되자 현 위치에서의 지하화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후 관련 기관들과의 협조, 주민 간담회 및 타 집하시설 현장 견학 등을 거쳐 결국 지난해 6월 주민투표 끝에 찬성으로 지하화를 이끌어냈다.

이번 공사가 완공되면 자동집하시설 2곳을 통해 하루 25.8톤의 생활폐기물 처리능력을 갖추게 된다. 가연성 생활폐기물만 수거하고 음식물류 폐기물은 문전수거를 하게 된다.

장두홍 인천경제청 송도기반과장은 “이전을 둘러싸고 지난 2년 7개월여 동안 어려움을 겪었던 자동집하시설이 민관협치를 거쳐 마침내 착공됐다”며 “앞으로 이 공사를 차질 없이 추진해 마지막까지 본보기 사례로 남을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