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 철 전남도의원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 촉구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8℃

도쿄 23.1℃

베이징 29℃

자카르타 31.8℃

이 철 전남도의원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 촉구

이명남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2. 1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18 정신 훼손 행위‥법으로 막아야
이철 도의원
이철 전남도의원
남악 이명남 기자 = 전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이철 의원(더불어민주당·완도1)은 22일 제341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5·18역사왜곡처벌법’을 제정해 줄 것을 정부와 국회에 강력히 촉구했다.

건의안 주요 내용은 올해로 40주년을 맞는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과 가치를 부인·비방·왜곡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반역사적 행위를 금지시킬 수 있는 ‘5·18역사왜곡처벌법’을 조속히 제정하라는 것이다.

이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은 인권과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나선 민중들의 공동체 정신으로 자랑스러운 역사이다”면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여 올바른 역사를 후세에 남기기 위해서는 진실을 규명할 수 있는 5·18역사왜곡처벌법을 반드시 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