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저소득층 이전소득 증가...정책 개선 효과”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22.1℃

베이징 21℃

자카르타 27.8℃

청와대 “저소득층 이전소득 증가...정책 개선 효과”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2.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통계청 1분기 가계소득 3.7% 증가 발표에 '예상보다 양호'
2018121701010012386
청와대는 통계청이 21일 발표한 올해 1분기 가계소득이 평균 3.7% 증가한 것과 관련해 ‘전체적인 모습은 예상보다 양호하다’는 내부 평가를 했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청와대는 1·2분위 저소득층의 이전소득이 빠르게 증가한 점에 주목하며 정책 개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전소득이란 공공기관이 개인에게 지급하는 수당, 연금, 급여 등 을 말한다. 통계청에 따르면 1분기 소득 1분위의 공적이전소득은 10.3% 증가했고 2분위는 9.4% 증가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김상조 정책실장이 오늘 문 대통령에게 통계청 가계소득 조사와 관련한 보고를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정부는 올 1월부터 기초연금, 장애인연금을 25만 원에서 30만 원으로 올리고 대상도 확대했고, 기초생활보호 부양의무자 기준을 완화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며 “김 실장은 그 점이 저소득층 소득에 반영됐다 보고를 했다”고 전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김 실장은 ‘데이터 3법’에 이어서 데이터 기반 행정 활성화 법안의 통과 사실도 의미가 있다고 보고했다”며 “데이터 경제를 뒷받침하는 중요한 법안이고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디지털 뉴딜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는 게 김 실장의 설명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스마트 행정 및 데이터 경제를 앞당기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각 부처도 업무 처리에 있어 데이터 활용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데이터 경제를 구현하는 데 정부가 선도적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