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노무현 대통령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25.8℃

베이징 23.6℃

자카르타 32.4℃

주호영 “노무현 대통령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2. 2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통령 비극, 이제는 끝나야"
"문 대통령, 시대의 아픔 치유에 나서달라"
ㅁ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에게 비대위원장직 수락을 요청하기 위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내정자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2일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낡은 시대의 정치 관행에 짓눌려 운명을 달리 했다”며 “노 전 대통령의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이라고 평가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은 새로운 시대의 맏형이 되고 싶었지만 구시대의 막내가 되고 말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노 전 대통령이 비극적 선택을 한 지 11년째다. 2009년 그날의 충격을 국민 대부분이 아직 지우지 못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 열린 마음으로 국정에 임했다. 지지계층의 격렬한 반대에도 이라크 파병을 결행했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추진을 결단했다”며 “개인적으로 참 소탈하고 격의 없이 토론을 좋아했던 분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육군 장성 인사안을 들고 온 육군 참모총장에게 ‘국군 통수권자이자 인사권자인 내가 장성 인사안에 서명만 해야 하느냐’며 자정까지 토론을 벌였다”면서 “‘가장 능력있는 군인이 적재적소에 가도록 외압을 막아주시는 게 인사권자의 몫’이라는 설득에 노 전 대통령이 만년필을 빼들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오는 23일 노 전 대통령의 11주기 추도식 참석을 앞둔 주 원내대표는 “봉하마을로 내려가는 마음이 무겁다”고도 소회를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가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라며 “대통령마다 예외 없이 불행해지는 ‘대통령의 비극’이 이제는 끝나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두 분 대통령을 사랑하고 지지했던 사람들의 아픔을 놔둔 채 국민통합을 얘기할 수는 없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시대의 아픔을 보듬고 치유해 나가는 일에 성큼 나서주었으면 한다. 노 전 대통령의 안식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