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제유가, 미·중 갈등에 하락 전환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25.8℃

베이징 23.6℃

자카르타 32.4℃

국제유가, 미·중 갈등에 하락 전환

조은국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3. 08: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부 텍사스산 원유 2%↓
최근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던 국제유가가 22일(현지시간) 하락 전환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98%(0.67달러) 떨어진 33.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코로나19 확산 책임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공방을 벌이는 등 갈등이 심화되자 유가 하락으로 이어진 것이다.

미국 상원은 지난 20일 알리바바와 바이두 같은 중국 기업의 미 증권거래소 상장을 금지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여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또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과 관련해 미 상원이 법안 제정에 관여한 인사들을 제재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중국이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올해 구체적인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제시하지 못한 것도 악재로 작용했다.

중국은 지난 22일 베이징에서 열린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3차 연례회의의 정부 업무 보고에서 신중국 건국 이래 처음으로 경제성장률 목표 수치를 제시하지 않았다.

다만 국제유가는 경제 정상화 기대 등으로 지속 상승세를 보여 WTI는 이번 주에 약 13% 상승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