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시인한 듯…선거법 위반 등은 부인(종합)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3.1℃

베이징 29℃

자카르타 31.8℃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시인한 듯…선거법 위반 등은 부인(종합)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3.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찰, 진술 내용 검토해 오 전 시장 신병 처리 수위 결정
오 전 시장 변호인, 성추행 이후 공증 맡아…변호사법 위반 논란
두손 모은 오거돈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2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 경찰청에서 소환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연합
부산시장직에서 사퇴한 지 29일 만에 부산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피의자 조사에서 성추행 혐의를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오 전 시장은 법무법인 부산 대표 정재성 변호사 입회하에 부산경찰청 10층 여성·청소년조사계와 지능범죄수사대 사무실에서 13시간여 동안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그동안 시청 직원 및 정무라인 등 참고인과 피해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집무실 성추행 혐의에 대해 상당한 증거를 확보해 오 전 시장 측을 압박했다. 오 전 시장 측은 법리 적용 등에 대해서는 이견을 보였지만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의 기본적인 사실관계는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오 전 시장 측은 총선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해 성추행 사건을 은폐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지난해 제기된 또 다른 성폭력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진술 내용을 토대로 오 전 시장을 추가로 소환 조사한 뒤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최근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가 ‘엄벌에 처해 달라’고 촉구한 점, 고위 공직자의 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인식, 오 전 시장이 사퇴 직후 잠적한 점 등을 고려하면 경찰이 오 전 시장을 한두 차례 더 소환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한편 오 전 시장과 피해자 간의 사퇴 공증을 맡은 법무법인 부산 소속 공증인이 오 전 시장의 변호인으로 선임돼 논란이 일고 있다.

오 전 시장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정 변호사와 법무법인 부산은 지난달 초 오 전 시장이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이후 피해자 측과 ‘오 전 시장은 5월 전까지 공직에서 사퇴한다’는 공증을 맡았다.

변호사법 51조는 ‘법무법인은 그 법인이 인가공증인으로서 공증한 사건에 관해서는 변호사 업무를 수행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어 사건의 공증을 맡은 정 변호사가 오 전 시장을 변호하는 것은 변호사법 위반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정 변호사는 오 전 시장의 피의자 조사 시작부터 끝까지 입회했지만 입장 표명 자리에는 모습을 보이지는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