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대선주자는 당원·국민이 결정…김종인 새집 잘 짓길”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3.6℃

베이징 22℃

자카르타 27.8℃

홍준표 “대선주자는 당원·국민이 결정…김종인 새집 잘 짓길”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3. 16: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자회견하는 홍준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를 향해 “이왕 됐으니 당을 제대로 혁신·개혁해서 국민에게 다가가는 정당으로 만들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실상 결정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다만 홍 전 대표는 대선후보 문제는 “김 내정자가 좌지우지할 문제는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그는 “대선주자는 당원과 국민의 부름에 의해 결정된다”며 “비대위가 ‘새 집’을 잘 짓고 나면 공정한 경선을 통해 당의 주자를 결정하면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내가 국회의원 한 번 더 해보려고 선거(총선)에 나갔던 것은 아니지 않겠느냐”며 대권에 재도전할 뜻을 확인했다. 홍 전 대표는 탈당파 복귀 문제 등 자신의 거취에 대해 “나는 무소속으로 소위 ‘여야의 탈’을 벗었다”며 “당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더 넓은 시각으로 세상을 한 번 돌아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와각지쟁(蝸角之爭)을 벗어나 큰 흐름을 좇아가겠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인 22일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와각지쟁을 벗어나고자 한다. 그래서 직접 국민들과 만나 보기로 한 것”이라며 “주유천하(周遊天下) 하면서 세상 민심을 온몸으로 체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국가를 운영할 자격이 되는지 국민에게 직접 물어보겠다”며 “전국적으로 대국민 정치 버스킹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