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노무현 전 대통령, 진영 넘은 리더십…이 시대에 필요”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25.8℃

베이징 23.6℃

자카르타 32.4℃

주호영 “노무현 전 대통령, 진영 넘은 리더십…이 시대에 필요”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3. 1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호영,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헌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내 노 전 대통령 묘역에 헌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국익을 위해 진영의 논리를 넘어 결단을 내린 노 전 대통령의 리더십은 지금도 존경받고 이 시대에도 필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추도식이 열린 경남 봉하마을을 찾아 권양숙 여사 등 유족들을 위로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람 사는 세상이라는 말에 다 들어있지만 노 전 대통령의 따듯했던 인간미와 소탈한 인품, 열린 생각 이런 것들을 지금도 많은 국민들이 그리워 하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전직 대통령의 예외 없는 불행한 역사에 마음이 많이 무겁다”며 “노 전 대통령의 서거는 시대의 아픔이자 상처였다. 시대 아픔과 상처를 같이 치유하는 길이 국민 통합의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보수 정당 대표급 인사가 노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한 것은 2016년 당시 새누리당 대표 권한대행이었던 정진석 원내대표 후 4년만이다. 주 원내대표는 여권 인사들과 함께 노 전 대통령 사저로 가 ‘도시락 점심’을 했다. 계획에 없던 일정으로, 추도식 현장에서 권 여사가 직접 권해 응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추도식에 참석한 한명숙 전 총리에게도 인사를 하고 “건강하시죠”라고 묻기도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