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안법 후폭풍 심각, 홍콩 또 다시 흔들릴 조짐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3.6℃

베이징 22℃

자카르타 27.8℃

보안법 후폭풍 심각, 홍콩 또 다시 흔들릴 조짐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5. 23. 2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국 장고 끝 악수될 수도
중국이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제정 행보에 반발하는 홍콩 내외의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다. 거센 후폭풍이 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하다. 만약 분위기가 더욱 달아오를 경우 홍콩 민주화 세력과 미국을 필두로 하는 글로벌 반중 국가 연합의 연대까지 결성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의 23일 전언에 따르면 무엇보다 홍콩 내 반발 움직임이 상당히 심각해 보인다. 지난해 6월 이른바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대한 거센 반발로 촉발된 것과 같은 대형 시위에 또 다시 불을 붙이지 말라는 법이 없을 것 같다. 분위기로 봐서는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봐야 한다. 이와 관련, 홍콩의 한국 교민 언론인인 나 모씨는 “지난해 송환법으로 폭발한 시위의 여전이 아직 가시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이 재차 홍콩을 압박하는 카드를 던졌다. 홍콩인들이 가만히 있다면 이상할 것”이라면서 향후 반발이 보통 심각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clip20200523204820
홍콩 보안법 제정 추진에 대한 중국의 행보를 비판하는 홍콩 청년들이 22일 거리로 나서 자신들의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향후 더욱 거세질 시위를 예상케 하는 것 같다./제공=싱다오르바오(星島日報).
실제로 분위기는 일촉측발이라고 해도 좋다. 굳이 다른 사례를 꼽을 필요조차 없다. 송환법 반대 투쟁을 이끈 주역인 민주화 운동의 기수 조슈아 웡(黃之鋒) 등이 “굴복하느니 차라리 중국과 투쟁하다가 죽겠다”라는 강경한 입장을 피력한 사실만 봐도 좋다. 중국과 홍콩 민주화 세력과의 한판 승부가 불가피해 보이는 것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해 반중 시위를 사실상 총괄했던 단체인 민간인권진선(민진)의 입장 역시 강경하기 이를 데 없다. 만약 중국이 보안법 제정 카드를 강행한다면 지난해처럼 200만명 이상이 거리로 뛰쳐나와 투쟁할 것이라는 경고를 보내면서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중국의 행보에 절망, 자포자기식의 소극적인 저항을 하는 행태 역시 거론해야 할 것 같다. 더 이상 희망이 없다는 판단 하에 홍콩을 떠나는 선택이 바로 그것이 아닌가 싶다. 중국의 보안법 제정 의지가 확고한 듯하자 갑자기 이민 관련 업체들이 바빠지고 있는 것을 보면 진짜 그렇지 않나 보인다.

국제사회의 움직임도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미국에 이어 영국 및 호주, 캐나다 등 영연방 국가와 유럽연합(EU) 등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필요하다면 홍콩과 연대하겠다는 의사까지 내비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만약 진짜 연대가 이뤄질 경우 대만까지 동참하는 반중 전선의 구축은 바로 현실이 될 수 있다. 이 경우 중국은 시쳇말로 글로벌 왕따가 되지 말라는 법도 없다. 일부 홍콩 언론이 지난해 송환법으로 헛발질을 한데 이어 이번에는 보안법이라는 장고 끝 악수를 뒀다고 중국의 행보를 비판하는 것은 괜한 게 아니라고 해야 할 것 같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