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합당, 세비 30% 기부 추진 ‘코로나 고통 분담’…24일 선포식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3.9℃

베이징 25.3℃

자카르타 29.6℃

통합당, 세비 30% 기부 추진 ‘코로나 고통 분담’…24일 선포식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3. 2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미래통합당 당선자 워크숍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이 21일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미래통합당 당선자 워크숍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이병화 기자
미래통합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민 고통을 분담하고자 세비 기부를 추진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코로나19 재난극복을 위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세비 기부 캠페인 선포식’을 열고 자발적 기부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라고 통합당 관계자가 23일 전했다.

21대 국회 당선인들은 지난 21∼22일 국회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세비 기부를 결정하고 기부 비율, 기간, 기부처 등 구체적인 사항은 당에 위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21대 국회 개원 첫 달인 6월부터 12월까지 세비(활동비 제외)의 30%가량을 기부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기부 방식은 중앙당에서 일괄 기부 또는 당선인들이 각자 지역 단위 코로나 기금을 찾아 개별 기부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