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 “이대통령 도덕적으로 꿀릴 게 없다”
2020. 02. 1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

도쿄 8.2℃

베이징 -1.7℃

자카르타 26℃

청, “이대통령 도덕적으로 꿀릴 게 없다”

주진 기자 | 기사승인 2009. 04. 09.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연차 리스트 수사, 검찰이 알아서 할 일”
청와대는 검찰의 ‘박연차 리스트’ 수사가 ‘노무현 패밀리 게이트’로 확대되고 있는 데 대해 극도로 언급을 자제하며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사과문을 통해 부인 권양숙 여사가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았다고 시인한 것과 관련, “검찰에서 알아서 (수사)하고 있다”며 말을 극도로 아꼈다. 이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의 반응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전혀 언급이 없었다”고 답했다.

이는 사안이 워낙 민감한데다 진행중인 검찰 수사에 대해 언급하는 것 자체가 불필요한 정치적 오해와 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도 청와대는 현 정부의 강도 높은 친인척 관리를 강조하면서 도덕성을 자신했던 참여정부의 ‘추락’을 부각시키는 스탠스를 취하고 있다.

이 대변인은 “대선 당시 어느 기업에서든 돈을 받은 적이 없고 재임기간에도 누구로부터도 돈 받을 일이 없다는 것이 이 대통령의 일관된 생각이자 원칙”이라고 말한 뒤 “그만큼 도덕적으로 꿀릴 게 없다는 생각을 갖고 있고, 또 참모들이나 주변 모든 사람들에게 그것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이 대통령이 지난 대선 이후 주변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대변인은 지난해 이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의 사촌언니 김옥희씨의 비례대표 공천청탁 사건에 언급, “지난번 말썽이 한번 있었는데 청와대에서 먼저 포착했고, 그 이후 (친인척 관리를) 강화했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검찰 수사를 지켜볼 뿐’이라는 원칙적인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이번 사태가 어떤 방향으로 전개될 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