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양숙 조사’ 대검 수사기획관 문답
2020. 01. 2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9.5℃

베이징 4.7℃

자카르타 29℃

‘권양숙 조사’ 대검 수사기획관 문답

인터넷 뉴스팀 기자 | 기사승인 2009. 04. 12. 17: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연차 게이트'를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홍만표 수사기획관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11일 소환조사했다고 12일 밝혔다.

홍 기획관은 권 여사가 노 전 대통령의 사과문에 언급된 것과 같은 취지로 조사에 응했고 참고인 자격으로 조사했으며 추가 소환 계획이 없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홍 기획관과의 일문일답.

--조사는 언제 했나.

▲ 토요일(11일)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9시40분까지 했다. 참고인 자격이다.

--대검 11층 조사실에서 조사했나.

▲ 서울 서초동 대검 청사에서 조사하지 않고 부산지검 청사에서 조 사했다. 수사팀 중 검사 2명이 내려가서 했다.

--추가 조사 필요성은.

▲ 현재로는 없다.

-- 권 여사는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통해 돈을 받았다고 진술하나.

▲ 사과문에 있는 그 정도 내용까지는 진술했다.

-- 먼저 요구했다고 하는가.

▲ 진술 내용은 수사 진행 상황과 관련돼 있어 얘기할 수 없다. 기본적으로 노건호 씨나 권 여사는 모두 참고인 신분이고 전직 대통령 등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도 비공개로 한다.

--방문 조사하지 않고 부산지검으로 직접 부른 이유는.

▲ 봉하마을 방문조사는 애초 계획이 없었다. 원칙적으로 검찰 청사에서 하는 것으로 했고 거리상 부산지검에서 조사하는 게 시간이나 편 의를 위해 좋을 것 같아서 배려했다.

--권 여사가 100만 달러 관련해서 이야기했나.

▲ 자기 주장에 대해 많이 말했다.

- 500만 달러 관련 질문도 했나. 왜 달러로 받았는지 물었나.

▲ 현실적으로 수차례 소환하기 어려워 물을 수 있는 부분은 충분히 물었고 충분히 답했다. 여러 질문을 했지만 답변 내용을 밝힐 수 없다.

--빌렸다는 주장과 관련해 차용증이나 상환증이 있는지 확인했나.

▲ 빚을 진 것에 대한 차용증 제출은 없었다.

--노 전 대통령도 부산에서 조사하나.

▲ 시기와 방법이 결정된 바 없다.

--권 여사가 조사받으면서 힘들다고 했는가.

▲ 그런 심경을 많이 토로했다.

- 재소환 계획이 없다면 신분은 참고인으로 끝나나.

▲ 그렇다. 진술 조서를 받았다.

--권 여사의 피의사실은 없다고 보는 건가.

▲ 그렇다.

--권 여사 소환이 빨라진 것은 정 전 비서관의 영장 기각과 관련이 있나.

▲ 그렇지 않다. 당초 소환이 계획된 대로.

--사과문을 보고 권 여사 건을 알게 됐다고 하는데 그 후 사정 변경이 있었나.

▲ 사과문 나온 다음에 (조사) 계획이 생겼다.

--노건호 씨와 연철호 씨는 이번 주에 수사 마무리할 계획인가.

▲ 한두 차례 정도 더 부르고.. 주말까지 조사가 진행될지는 모르겠다. 주초에 1∼2회 소환조사 한다.

--대질신문은.

▲ 하지 않았고 상호 진술이 모순돼야 대질신문이 필요한데 그런 상황이 아니라서 현재까지는 그럴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정 전 비서관 영장 재청구는.

▲ 결정된 것 없다.

/연합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