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재테크] 여름철 차량 침수손해와 자동차보험 보상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5.2℃

베이징 7.3℃

자카르타 28℃

[재테크] 여름철 차량 침수손해와 자동차보험 보상

김영권 기자 | 기사승인 2009. 06. 09. 07: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름이 다가오면 장마, 태풍 등으로 인한 차량 침수피해에 대한 걱정이 커지게 마련이다.

인터넷 보험비교 사이트 인슈넷은 여름철 자동차 침수피해 보상과 관련된 자동차보험 상식을 소개했다.

◇차가 침수되면 자동차보험으로 보상
자동차보험의 보상항목 중에서 자기차량손해에 가입했다면 침수손해도 보상받을 수 있다. 단 침수란 흐르거나 고인 물, 역류하는 물, 범람하는 물, 해수 등에 차가 잠기는 것을 말하며 차량 도어나 썬루프 등을 개방해 놓았을 때 빗물이 들어간 것은 침수로 보지 않는다.

◇운행ㆍ주차 모두 보상 가능
운행 중이건 주차 중이건 불문하고 모두 침수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다. 다만 주차 중 침수손해를 입었을 경우에는 어디에 주차했느냐에 따라 보험료 할증 여부가 결정된다. 정해진 주차구역에 주차했다면 보험료가 할증되지 않으므로 주차구역 안에 정확히 주차하는게 좋다.

◇자차손해 차량가액만큼 원상복구비용 지급
차가 침수되면 자기차량손해를 가입할 때 정한 차량가액의 한도 내에서 차량 원상복구비용이 지급되며 지급되는 금액이 차량가액보다 미달할 경우에는 보험 가입시에 정한 자기부담금이 공제된다.

◇차 안이나 트렁크에 실은 물건은 보상 안돼
차의 일부가 아니라면 실내 트렁크 적재함 등에 보관한 물품은 침수시뿐만 아니라 다른 사고시에도 차주의 자동차보험에서 보상받을 수 없다. 따라서 침수 충돌 화재 도난 등의 위험이 있는 물품은 차에 보관하지 않는 것이 좋다.

◇보험가입 기간 도중 자기차량손해 추가 가입 가능
보험가입 기간 도중에 자기차량손해를 추가로 가입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보험사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때 보험료는 추가로 가입하는 날부터 보험만기일까지만 계산해서 내면 된다. 여름철이 지난 후 다시 자기차량손해를 빼고 싶다면 해약할 수 있지만 그런 경우에는 해지금이 예상보다 적을 수 있다.

◇차의 침수 사고를 예방하려면
집중 호우가 예상되는 지역에서는 차량 운행을 삼가하고 주차할 때는 계곡이나 물이 잘 고이는 장소를 피해야 한다. 또 아파트나 건물에서는 지하 주차장보다 지상 주차장을 이용하는게 좋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