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길미, ‘관객모독’ 주인공 출신 화제

길미, ‘관객모독’ 주인공 출신 화제

문연배 기자 | 기사승인 2009. 07. 03. 13: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은지원과 바비킴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는 신예 길미가 배우 겸 힙합뮤지션 양동근이 연출한 뮤지컬 ‘관객모독’의 여주인공이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화제다.

최근 은지원이 피처링한 곡 ‘러브컷츠’로 데뷔해 온라인 핫코드로 떠오른 길미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자 네티즌들이 길미의 과거 이력을 찾아낸 것.

양동근은 지난 2005년 연극 관객모독에 배우로 출연한 인연으로 2년 뒤 관객모독을 랩뮤지컬로 각색해 직접 연출한 바 있다. 양동근은 당시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동중이던 길미의 공연을 보고 탁월한 랩 실력에 반해 길미 섭외에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길미는 “당시 마음의 스타였던 양동근과 함께 작업한다는 게 믿겨지지 않았다”며 “당장이라도 군복무 중인 양동근을 찾아가 데뷔 앨범을 전해 주고 싶을 정도로 감사한 분이다”고 양동근과의 인연을 밝혔다. 

길미의 데뷔앨범 타이틀곡 ‘러브컷츠’은 발표와 동시에 인기곡으로 떠오르고 있으며 힙합대부 바비킴이 피처링한 곡 ‘러브시크’ 잔잔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길미는 이달 중순부터 방송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