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재테크]보험가입시 이런 문구 조심하세요

[재테크]보험가입시 이런 문구 조심하세요

김영권 기자 | 기사승인 2009. 07. 10. 05: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슈넷, 보험광고에서 주의해야할 함정문구 소개
최근 홈쇼핑이나 신문을 통한 보험 광고가 부쩍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일부 보험사의 경우 애매한 표현 등 소비자를 현혹시키는 문구를 내세우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인터넷 보험비교사이트 인슈넷은 홈쇼핑이나 신문에서 보험 광고를 볼 때 주의해야 될 함정 문구를 소개했다.

△월 2만원대로 사망보험금 3억원
대부분의 보험사가 3억원을 사망보험금으로 지급하는 경우는 대중교통(여객기 지하철 전철 기차 버스 택시 등)에 의한 사고일 때 뿐이다. 대중교통이 아닌 교통사고로 사망한다면 1억원만 지급하고, 그 외의 사고로 사망한다면 5000만원만 지급한다. 질병으로 사망하는 경우에는 지급하지 않는다.

△무진단, 무심사로 가입?
무진단, 무심사로 가입할 수 있는 보장 항목은 사망뿐이며, 질병은 제외된다. 특히 암, 당뇨병, 뇌혈관 등의 질환에 걸린 사람도 사망 보장에 가입할 수는 있지만 가입 후 2년 이내에 재해 이외의 원인으로 사망한다면 보장금액을 지급하지 않는다. 또 사망 보험금은 적은 반면에 보험료는 다른 보험에 비해서 3배 가량 비싼 것이 일반적다.

△한번 가입으로 보장은 80세까지 받는다?
갱신형 상품은 가입할 때 한 번만 심사받고 계속 보험기간이 유지되는 것이 아니라 매년마다 보험사가 갱신을 해 주어야만 유지되기 때문에 보장이 80세까지더라도 보험기간은 1년으로 끝날 수도 있다. 또 보험사는 보험금을 2~3회 이상 청구하거나 혹은 손해 발생 가능성이 높은 가입자의 경우에는 갱신을 중도에 거절할 수 있다.

△안 되는 게 없는 만능 종합 보장 보험?
‘안되는 게 없다’거나 ‘만능 종합 보장’을 할 수 있는 보험 상품은 어느 곳에도 존재하지 않으며, 과거에도 존재한 적이 없다. 특히 ‘민영의료보험’인 경우에는 통원 치료시의 자기부담금이나 임신, 출산, 치질 등의 병원치료비가 보장되지 않는다.

△모든 보장이 2만원도 안 되는 저렴한 상품?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보험이 2만원도 안 되는 보험료를 내고 보장받을 수 있는 것은 2~3가지 항목에 불과하다. 보통의 경우 보험사가 광고하는 보장 항목에 모두 해당되려면 특약보험료를 추가로 납입해야 한다.

△별도 특약없이 모든 보장이 가능하다?
보험상품에서 특약없이 지급하는 수술비와 입원비는 보험사가 따로 정한 3대 질병, 6대 질병 및 10대 질병 등으로 한정하고 있다. 즉 모든 질병을 보장하는 것이 아니라, 보험사가 미리 정한 질병의 경우에만 모두 보장한다. 좀 더 많은 질병을 보장을 받으려면 물론 추가 보험료를 더 내고 특약을 가입해야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