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초보운전 사고시 보험처리 신중하게 고려해야
2018. 12.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8.8℃

도쿄 7.9℃

베이징 4℃

자카르타 33.4℃

초보운전 사고시 보험처리 신중하게 고려해야

김영권 기자 | 기사승인 2009. 08. 04. 1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작은 교통사고시 자비처리와 보험처리 활용법
작은 교통사고가 났을때 운전자 입장에서는 자비처리냐 보험처리냐를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할증률 피해금액 등을 생각해 보험료가 할증되는 것과 자비로 사고처리를 하는 것 중 상대적으로 유리한 방법을 택해야 하기 때문이다.

인터넷 보험비교사이트 인슈넷은 작은 교통사고시 자비 처리와 보험처리를 활용하는 순서 및 방법에 대해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일단 보험처리 검토해야

사고 보상금이 몇 십만원에 불과한 교통사고인데 피해자가 선뜻 현금 합의에 응하지 않는다면 일단 보험처리를 하는게 좋다.

보험처리를 하면 보험사가 병원이나 정비공장에게 지불 보증을 하기 때문에 당장 돈을 내지 않아도 되고 피해자가 합의 요구를 해 와도 보험사가 나서기 때문에 번거롭지 않게 된다.

이때 사고 신고는 보험사의 보상센터에 하는 것보다 자동차보험을 가입한 보험대리점이나 설계사에게 해야만 운전자 편에서의 업무대행 약관해석 및 손익분기점 계산 서비스 등을 받을 수 있다.

보험처리 한 후 보험사나 대리점 인슈넷 등 보험비교사이트에서 손익분기점 계산 서비스를 이용해 본 결과 보험료 할증 금액보다 자비로 처리하는게 유리하면 보험사가 병원 및 정비공장에게 지급한 보상금을 변상해 주고 보험처리를 취소하는게 좋다.

보험사에게 보상금을 변상하고 보험처리를 취소할 수 있는 시한은 정해져 있으므로 자동차보험을 가입한 보험대리점과 상의해야 한다.

◇자비처리와 보험처리 유연히 활용을

자비처리를 했는데 피해자가 손해배상을 추가로 청구하면 손익분기를 다시 계산해 보험처리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이때 자비처리를 보험처리로 다시 변경하면 보험사에게 변상했던 금액을 되돌려받을 수 있다.

다만 이전에 보험처리를 취소하기 위해 보험사에게 변상했던 금액을 되돌려 받는 것은 문제가 없지만 운전자가 피해자에게 실제 피해액보다 더 많은 금액을 지급한 부분이 있다면 인정받지 못할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또 초보 운전자는 1건의 보험처리로 인해 10년간 막대한 금액의 보험료 할증을 부과받을 수 있다.

보험료 할증 관리는 운전자의 몫이지 보험사의 보상센터가 해 주는 것이 아님을 잊지 말아야 한다.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은 별도의 보험관리자가 없기 때문에 보험료 할증 관리를 할 수 없다.

따라서 소비자 보호 기능이 있는 보험대리점을 통해 자동차보험에 가입하는 것이 사고처리에서 보다 유리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