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어? 17도 이하 소주 TV광고가 사라졌네!

어? 17도 이하 소주 TV광고가 사라졌네!

윤경숙 전문 기자 | 기사승인 2009. 09. 03. 15: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왜…롯데 '쿨'이 못하니까?
17도 이하 소주TV 광고가 사라졌다. 17도 이하 소주TV광고는 밤 10시 이후는 허용되어 대선 주조의 '봄봄'이 종전해오던 광고를 지난 8월 1일부터 리뉴얼해 재방영해왔다.

그러나 대선 주조는 지난 8월 31일부터 TV 광고를 중단한 상태다. 대선주조는 TV광고 중단이유에 대해 답변하지 않았지만 지난 25일부터 출시한 롯데주류의 처음처럼 쿨( COOL)때문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롯데주류는 처음처럼 쿨을 TV광고가 가능한 16.8도로 출시했으나 소주광고가 안방까지 침투한다는여론에 따라 TV광고를 않기로 결정해 그 여파가 기존업체에 까지 미쳤기 때문이다.

소주의 TV 광고는 무학의 16.9도‘좋은데이’가 출시된 2006년부터 해오던 것이다.

업계의 한관계자는 “소주의 TV광고는 엄청난 비용 투자에 비해 효과가 미비해 문제이긴 했지만 보건복지부가 밤 10시이후에는 TV광고를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가 이를 다시 막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