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라, 일본 악수회 팬 1만 여명 이상 몰려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26.2℃

베이징 28.2℃

자카르타 32.4℃

카라, 일본 악수회 팬 1만 여명 이상 몰려

문연배 기자 | 기사승인 2010. 08. 16. 13: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연배 기자]최근 활발한 일본 활동 중인 그룹 카라가 지난 14일 도쿄 신키바 스튜디오 코스트에서 음반발매 기념 악수회를 가졌다.

일본 팬 1만 여명이 넘게 몰린 이번 악수회는 2회에 걸쳐 약5000여 명씩 진행됐다. 하지만  너무 많은 인파가 몰려 행사장 안에 들어오지 못한 팬들도 수많이 있어 카라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카라의 열광적인 팬으로 잘 알려진 일본의 인기 개그맨 게키단 히토리가 ‘아이 러브 카라’ 란 문구가 새겨진 퍼플 컬러의 티셔츠를 입고 2회 모두 참석하는 열성적인 팬심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마침 일본에 있었던 SS501의 박정민도 응원 차 들러 후배가수인 카라의 일본진출을 축하해줬다.

카라는 지난11일 데뷔 당일 일본 도쿄의 중심부인 시부야 109건물 앞에서 사전에 아무런 통보 없이 펼쳐진 게릴라 콘서트에 3000명 이상의 팬들이 몰려 30분으로 계획되었던 공연이 단 3분 만에 끝나기도 했다. 이 ‘공연 중단 소동’은 일본 연예 정보 프로그램은 물론 한국과 일본의 주요 뉴스 프로그램에 소개됐다.

한편 11일 ‘미스터’를 발매한 카라는 후쿠야마 마사하루와 걸 그룹 퍼퓸 등의 쟁쟁한 일본 스타들과의 경쟁 속에서도 오리콘 차트 5위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