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왓비컴즈 “타블로, 이겼으니 고소 취하하라” 네티즌 ‘황당’
2019. 02.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12℃

베이징 8.9℃

자카르타 27.4℃

왓비컴즈 “타블로, 이겼으니 고소 취하하라” 네티즌 ‘황당’

송지현 기자 | 기사승인 2010. 10. 11. 16: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카고중앙일보' 화면캡쳐.
[아시아투데이=송지현 기자] '타블로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이하 타진요) 카페 운영자 왓비컴즈가 미국 현지의 한인신문과 인터뷰를 통해 '고소를 취하해달라' 고 말했다.

10일(이하 현지시간) 시카고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왓비컴즈는 9일과 10일 두 차례에 걸쳐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왓비컴즈는 "한국 경찰과 한 방송이 타블로의 학력이 사실이라고 인정한 만큼 나도 인정하겠다" 며 "더 이상 타블로에게 학력 인증 요구를 않겠다" 고 말했다.

이어 "경기가 있다면 타블로가 이긴 것으로 승자로서 얼마나 기쁘겠는가. 고소를 취하해 주기 바란다. 나는 운영자를 그만두고 패자로 떠나겠다. 타블로가 이겼다" 고 덧붙였다.

왓비컴즈는 시카고를 떠날 예정이라며 타진요 회원들에게 "회원들을 만난 게 일생의 영광이다. 스쳐가는 바람으로 생각해 달라" 고 전했다.

왓비컴즈는 또 한국 국민들에게 "조국을 위해 한 일로 학력 위조가 없어져야 한다. 후손을 위해 누군가는 했어야 했다" 며 "결과가 이렇게 나온만큼 앞으로는 대한민국 일에 관심을 갖지 않겠다. 한국과 연을 끊고 타지역으로 조용히 떠나겠다" 고 밝혔다.

그는 "하루 수천개의 댓글과 수백통의 편지가 온다. '죽이겠다. 시카고를 찾아와 총으로 죽이겠다' 는 내용도 있다. 이들이 진정 악플러다. 진실을 밝히려는 사람이 악플러가 아니다" 라며 가족이 힘들어한다고 설명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럼 이때까지 마음아팠던 타블로는 어쩔건가요" "지금 명령하는 거냐" "사람을 반 죽여놓고 살았으니 괜찮은 거 아니냐는 얘깁니까" 라며 왓비컴즈에 대해 질타의 목소리를 높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