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목! 이 앱]메디컬라이즈 ‘의학상담’ 앱
2018. 12. 19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7.1℃

베이징 -0.2℃

자카르타 28.6℃

[주목! 이 앱]메디컬라이즈 ‘의학상담’ 앱

김효정 기자 | 기사승인 2010. 11. 01. 1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 건강.. 손 안의 주치의 통해 관리하세요
의학상담 앱 (이미지 제공=앱스토리)
[아시아투데이=김효정 기자]일상에 바쁜 직장인들은 몸이 불편해도 병원을 찾아가기 힘들 때가 많다. 대수롭지 않게 넘겨서 병을 키우는 일도 종종 있다. 또 어떤 병원을 찾아야 할지 애매한 증상 때문에 애써 방문하기로 마음 먹고도 병원문을 들어서지 않는 경우도 적지 않다.

그러나 이제 스마트폰을 통해 전문의들과 상담을 나눌 수 있는 모바일 의학 상담 애플리케이션이 등장하면서 이런 고민들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길을 걷다가 혹은 대중교통 등 언제 어디서나 의사들과 만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이 앱은 온라인 의료상담 커뮤니티인 메디컬라이즈에서 안드로이드폰용 앱으로 개발한 것으로, 이용자가 스마트폰으로 의학에 관한 상담 내용을 올리면 전국 각지의 의사 회원들에게 상담 내역이 발송된다.

기본적인 상담 내용 검색과 열람은 로그인 없이도 가능하지만 질문을 남기기 위해서는 웹사이트에 방문해 미리 회원가입을 한 후 이용할 수 있다. 물론 익명이 보장되니 밝히기 어려운 질병에 대한 문의도 부담이 없다.

의사와 1:1로 질문에 답변을 받거나 관련 검색어를 통해 다른 이용자들의 문의 내용을 확인 할 수 있는데, 메디컬라이즈에서 의사 인증을 거친 의사들에게는 이름 앞에 파란색 의사 로고가 표시돼 신뢰성을 높인 것이 장점 중 하나다.

이 앱은 의사들이 직접 만든 의학상담으로 상업성 없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메디컬라이즈는 뜻 있는 의사들이 해외 거주 한국인들의 의료 정보 습득을 돕기 위해 만든 온라인 커뮤니티로 시작돼, 지금은 누구나 서로 묻고 답하며 직접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는 서비스다. 몸이 아프거나 이상 징후가 있을 때 혼자 고민하지 말고 내 손안에서 언제든 만날 수 있는 모바일 주치의를 활용해 보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