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학 외국인 강사 교정서 자살..도박 빚 추정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2℃

도쿄 17.4℃

베이징 9℃

자카르타 30.4℃

대학 외국인 강사 교정서 자살..도박 빚 추정

김미애 기자 | 기사승인 2010. 12. 24. 15: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카지노업관광협회 홈페이지
[아시아투데이=김미애 기자] 금전 문제 등으로 약혼녀와 다툰 30대 외국인 강사가 대학 교정에서 자살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9시쯤 서울 도심의 한 대학 연구실에서 호주 출신의 영어강사 J씨(34)가 허리띠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함께 살던 캐나다인 약혼녀(35·영어강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대학에서 시간강사로 일해 온 J씨는 숨지기 전날 “미한하다. 죽겠다”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약혼녀에게 보냈으며, 최근 서울의 한 카지노를 출입하며 도박 빚으로 800여만원을 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내년 2월 결혼할 예정인 J씨가 도박 빚과 결혼 문제 등으로 지난 18일 약혼녀와 심하게 다투고 나서 다음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