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해 인터넷실명제 적용 사이트는?...SNS는 제외
2020. 04.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6℃

도쿄 13.8℃

베이징 10.6℃

자카르타 28.8℃

올해 인터넷실명제 적용 사이트는?...SNS는 제외

김효정 기자 | 기사승인 2011. 03. 09.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통위, 일평균 '10만명 이상' 146개 사이트

김효정 기자]방송통신위원회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07년 7월 27일부터 시행한 본인확인제의 2011년도 적용대상 정보통신서비스제공자를 선정해 9일 방통위 홈페이지(www.kcc.go.kr)를 통해 공시했다.

이번에 선정된 대상 사업자는 인터넷 전문조사기관 3곳을 통해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동안의 일일평균 이용자수를 조사한 후 확정했다.

대상 사업자는 네이버, 다음 등 133개 정보통신서비스제공자의 146개 웹사이트다. 이들 웹사이트는 하루 평균 이용자수 10만 명 이상이며 게시판 및 댓글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가 대상이다.

올해 적용대상 중 지난해부터 본인확인제를 시행해왔던 웹사이트(115개)는 기존과 동일하게 게시판을 운영할 예정이며, 새롭게 선정된 31개 웹사이트는 준비과정을 거쳐 5월 1일부터 게시판의 본인확인조치를 이행할 예정이다.

또 올해 적용대상 사업자는 전년도(157개 사업자, 167개 웹사이트) 대비 14%가 감소했는데, 이는 2010년 이전에는 하루 평균 10만명 이상 기준을 3개 조사기관의 평균값을 적용한데 비해, 올해부터 객관성 확보를 위해 3개 조사기관이 모두 10만명 이상인 경우로 기준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SNS는 본인확인제 대상에서 제외

또한 일반인 공개목적의 게시판이 아닌 블로그·개인홈피·카페 뿐만 아니라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는 사적 커뮤니케이션 영역으로 본인확인제 적용 대상에서 제외했다.

한편 소셜댓글 서비스(SNS를 통해 게시글에 댓글을 작성하는 방식 및 서비스)에 대해서는 SNS의 특성 및 새로운 서비스 활성화 측면을 고려해 적정기간의 이용실태 등을 분석, 본인확인제도 제도 개선에 반영할 것임을 밝혔다. 

방통위는 새롭게 선정된 사업자를 대상으로 3월 중 정책설명회를 개최하고, 건전한 게시판 이용문화 조성을 위한 홍보·캠페인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