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군산공항 국제선 취항 ‘소음피해 주민 대책은 없다’
2019. 01.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5.8℃

도쿄 10.3℃

베이징 3.2℃

자카르타 30.8℃

군산공항 국제선 취항 ‘소음피해 주민 대책은 없다’

강효근 기자 | 기사승인 2011. 03. 29. 14: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효근 기자] 군산공항 국제선 취항을 두고 호남권이 단체장에 이어 정치인까지 합세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국제선 취항으로 직접적 소음피해를 입게 될 주민의 목소리는 없다는 지적이다.

군산공항은 그동안 미군이 공군기지로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전투기 소음에 대한 인근 주민의 피해가 커 주민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고, 이에 법원이 주민의 손을 들어주는 판결이 이어졌다.

지난 2월11일에도 군산공항 인근에서 토끼를 사육하던 주민 이모씨(59세)가 사육하던 토끼가 전투기 소음으로 집단 폐사했다고 정부를 상대로 낸 피해소송(본지 21일 사회면)에서 원고 승소판결을 내렸다.

이에 앞서 지난해 11월 대법원이 군산공항 인근 주민 1400여명이 제기한 전투기로 인한 소음피해 청구소송에서 국가는 총 22억원을 공군비행장 인근 주민에게 배상하라는 원고 일부 승소판결확정을 내렸다.

지난해 8월12일 발표된 아주대병원 산업의학과 이경조 교수팀의 항공기소음으로 인한 군산공항 인근주민이 미치는 영향에서도 일반인 보다 최고 4배나 차이가 났다고 발표했다.

이 교수팀은 2009년 8월부터 군산공항 인근주민 1027명에 대한 항공기 소음(85웨클 이상 한도) 노출 정도를 3개 군으로 분류해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군산공항 인근에서 5년 이상 거주한 주민 857명 중 고·노출(80웨클 이상) 군의 68%가 소리가 나지 않는데도 잡음이 들리는 이명(귀울림) 증상을 호소했다.

또한 불면증이나 깊은 잠을 이루지 못하는 수면불량도 일반인인 대조군(60웨클 미만)에서는 45%로 나타났으나 저노출군(60~80웨클) 72%, 고노출군(80웨클 이상) 77%로 소음도에 따라 정비례로 증가했다.

이처럼 현재도 비행기 소음으로 인한 주민고통이 해결되지 않는 상태에서 대형기인 국제선까지 취항하게 되면 소음피해가 가중되는데 주민고통은 무시한 채 아무런 대책도 없이 국제선 취항을 논하고 있다는 자체가 인근주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는 것이다.

주민 최민주씨는 “정부가 군 전투기 소음도 해결해 주지 않은 상태에서 또다시 국제선 취항은 웬 말이냐”며 “우리도 이 지역 경제발전에 찬성하지만, 정치인들은 생색내기 전에 피해를 입게 될 주민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는 있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토해양부는 지난 15일 전북도 등의 요구로 군산공항에 국제선을 취항하기 위해 한·미 주둔군지위협정(SOFA) 내 ‘항공 관련’ 규정을 개정한다고 발표했고, 이후 전남도와 광주시가 정부발표는 무안공항을 고사시키는 것이라며 반발해 호남권 갈등이 확산하고 있다. /전북=강효근 기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