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연예/스포츠

  • 뉴스
  • 경제
  • 연예/스포츠
  • 오피니언
  • 희망100세
  • 포토

최종편집 : 2014.10.23 (목) 2:52   

주메뉴

  • 전체기사
  • 인터뷰
  • 방송
  • 가요
  • 영화
  • 문화
  • 여행
  • 스포츠

한국여행 같이 하고 싶은 한류스타 1위 ‘슈퍼주니어’

관광공사 조사, 빅뱅-JYJ 뒤이어…日에선 배용준 1위

기사입력 [2011-06-13 10:42]

  • 인쇄
  • 글씨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그 언니의 그 가방 zezesbag.com




[아시아투데이=양승진 기자] 한류 열풍이 몰아치는 가운데 외국인들은 ‘한국여행을 같이 하고 싶은 한류스타’로 ‘슈퍼주니어’를 1위로 꼽았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이참)는 한국관광 해외 홍보를 위해 운영 중인 외국어 웹사이트 Visitkorea(www.visitkorea.or.kr, 8개 외국어 9개 사이트)가 전 세계 외국인 회원들을 대상으로 한류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국여행을 같이 하고 싶은 한류스타’로 슈퍼주니어가 1위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관광공사가 외국어 사이트 개설 10주년을 기념해 지난달 11~31일까지 진행한 이번 설문조사에는 총 102개국 1만2085명이 참가했다.

공사가 운영 중인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한 사전 설문조사 및 각 언어권별 대표 포털 사이트의 상위 검색어 분석을 통해 한류스타 후보 30명을 선정했으며, 한국을 함께 여행하고 싶은 한류스타, 관심한류 분야, 한류스타와 함께하고 싶은 체험 등 7개 문항으로 진행됐다.

1위를 차지한 슈퍼주니어는 중국, 대만, 동남아시아 등 아시아권을 넘어 프랑스 등 유럽지역에서도 압도적 지지를 얻었고 빅뱅과 JYJ가 그 뒤를 이었다.

응답자 특성을 분석해 보면 최근 프랑스에서의 K-POP 열기를 반영하듯 유럽에서도 35개국 2158명이 참여하는 높은 호응이 있었으나 전체 응답자의 77%(32개국, 9253명)는 전통적 한류 인기지역인 아시아에서 차지했다.

응답자의 90%는 여성이었으며 10-30대 응답자가 84%(10대 17%, 20대 49%, 30대 18%)에 달해 역시 한류 붐의 주축은 아시아의 젊은 여성들임을 입증했다.

관심 한류 분야를 묻는 문항에서 함께 여행하고 싶은 스타 1위를 슈퍼주니어가 차지해 K-POP이 아시아, 중국, 유럽 등에서 월등한 우세를 보였다.

일본지역에서만 TV드라마가 높은 득표수를 얻었고 함께 여행하고 싶은 스타 역시 배용준이 1위를 차지해 욘사마로 대표되는 한국드라마가 여전한 인기를 누렸다.

또 ‘한국 여행 시 한류스타와 같이 하고 싶은 활동’으로는 한국의 관광명소와 스타의 추천관광지 여행, 한국전통문화 체험, 스타의 콘서트 및 방송현장 참가, 함께 시간보내기 등 한국관광과 문화체험에 대한 응답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로써 스타 개인에 대한 관심으로 시작된 한류가 한국문화와 관광 등 한국에 대한 관심으로 옮겨가고 있음을 증명했다.

제상원 관광공사 해외스마트관광팀장은 “전 세계 한류팬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초의 설문조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공사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한류마케팅을 적극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ysyang@asiatoday.co.kr

양승진 기자 기사더보기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뉴스스탠드 바로기가 버튼

· 연관키워드  한국여행

많이 본 뉴스

5 4 3 2 1

핫이슈 정보

  • "반려동물" 가출해도 다시 돌아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