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끝나지 않은 프로축구 승부조작 수사···이번엔 전북 골키퍼 염동균 자수

끝나지 않은 프로축구 승부조작 수사···이번엔 전북 골키퍼 염동균 자수

유선준 기자 | 기사승인 2011. 06. 27.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유선준 기자] 프로축구 전북 현대 소속 골키퍼 염동균(28)이 승부조작에 가담했다며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자진 신고해 다시 한 번 검찰의 수사가 확대될 예정이다.

 

27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염동균이 24일 전북 최강희 감독에게 승부조작 가담 사실을 털어놨다”며 “25일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창원지검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연맹에 따르면 염씨는 지난해 8월 29일 전남 드래곤즈에서 선수생활을 할 때 부산 아이파크와의 경기에서 주전 골키퍼로 나섰고 승부조작에 참여한 대가로 1000만원을 받았다. 이날 전남은 3-5로 패배했다.

 

염씨는 전남에서 한솥밥을 먹던 동료들이 검찰에 불려가 조사를 받자 심리적 압박감을 떨치지 못하고 자진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창원지검은 지난 24일 상주상무 선수 3명이 승부조작과 관련해 군검찰에 긴급 체포된데 이어 염동균이 자진신고 하자 전북 현대를 포함해 전 구단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