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담배 만들지도, 팔지도 못하게 하자” ...국내 최초 시민단체 등장
2019. 10. 2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15℃

베이징 9.5℃

자카르타 29℃

“담배 만들지도, 팔지도 못하게 하자” ...국내 최초 시민단체 등장

류용환 기자 | 기사승인 2011. 10. 17.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재갑 서울대의대 교수 주도로 18일 출범총회

류용환 기자] 담배 제조와 매매 금지를 목적으로 한 시민단체가 공식적으로 출범한다.

이번 단체의 출범을 주도한 박재갑 서울대의대 교수(60)는 17일 “담배 없는 세상을 만들 목적으로 지난 2009년 결성한 ‘맑은공기건강연대’를 ‘한국 담배제조 및 매매금지 추진 운동본부’로 격상시켜 본격적인 시민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박 교수는 최근 노동조합과의 갈등으로 국립중앙의료원장직을 사퇴한 바 있다.

‘한국 담배제조 및 매매금지 추진 운동본부’는 18일 총회를 시작으로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이 단체는 앞으로 국내 담배제조 및 매매금지를 위한 범국민운동 및 학술활동을 추진하는 한편 지난 2004년 발족한 ‘담배 없는 세상 연맹’(ToFWA, Tobacco Free World Alliance)의 한국 지부 역할도 함께 수행하게 된다. 

흡연 시 발생하는 담배 연기 속에는 62종의 발암물질이 들어 있으며 니코틴은 심각한 중독성을 발생하는 등 담배로부터 인류를 보호하기 위해 범정부적인 담배 재난관리 종합대책이 필요하다는 게 운동본부의 주장이다. 세부적으로는 범국민 서명운동과 헌법소원 등도 검토 중이다.

여러 시민단체의 주도로 '담배제조 및 매매금지를 위한 공개 청원서'를 제출하는 등의 움직임이 있었지만 담배 제조와 매매 금지를 목표로 시민단체가 출범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박 교수의 주도로 만들어진 ‘담배제조 및 매매 등의 금지에 관한 법률(안)’은 지난 2006년 2월 사회 각계각층 158명의 이름으로 입법 청원됐다. 하지만 17대 국회 종료와 함께 자동 폐기된바 있으며 지난 2008년 제18대 국회에 개정안이 다시 입법 청원돼 계류 중이다.

박 교수는 “정부가 담배사업법을 폐기하고 ‘담배제조 및 매매 등의 금지에 관한 법률’을 입안하는데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