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홈플러스, 가상 스토어 23개로 확대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4.3℃

베이징 2.5℃

자카르타 28.6℃

홈플러스, 가상 스토어 23개로 확대

정희영 기자 | 기사승인 2012. 02. 08.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모바일 쇼핑 매출, 주당 10% 이상 지속적 신장세
서울 지하철 선릉역에 위치한 홈플러스 '가상 스토어 ㅂ호점'에서 시민들이 스마트폰으로 제품을 촬영하고 있다. /제공=홈플러스

[아시아투데이=정희영 기자] 홈플러스는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선보인 ‘스마트 가상 스토어’를 서울 23개 점포로 확대했다고 8일 밝혔다.

홈플러스 스마트 가상 스토어는 고객들이 상품의 바코드나 QR코드를 홈플러스 스마트앱으로 촬영해 언제 어디에서나 오프라인 매장에서 쇼핑하듯 직접 상품을 보며 쇼핑할 수 있게 한 세계 최초의 서비스.

홈플러스는 이러한 서비스를 고객들이 체험해보고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작년 8월 서울 지하철 선릉역에 500여 개 주요 상품이미지를 바코드 또는 QR코드와 함께 실제 쇼핑공간처럼 구현해 놓은 ‘가상 스토어 1호점’을 오픈했으며, 10월에는 서울 광화문 버스정류장에 2호점을 추가 오픈한 바 있다.

이번 홈플러스는 가상 스토어 쇼핑 매출에서 20~30대 고객이 차지하는 비율이 65%로 높게 나타남에 따라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곳을 중심으로 대학로, 신촌, 강남역 등 서울시 21개 버스정류장에 가상 스토어를 추가로 오픈하게 됐다. 기존 20~30대 고객 매출비중은 오프라인 30%, 온라인에서는 50% 수준이었다.

현재 홈플러스 모바일 쇼핑 매출은 가상 스토어 오픈 이후 주당 평균 10% 이상의 지속적인 신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지난 1월에는 오픈 첫 달(3000만원) 대비 2133% 신장한 6억7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또한 홈플러스 스마트앱은 쇼핑 어플리케이션으로는 보기 드물게 출시 9개월 만에 다운로드 이용자 93만 명을 달성해 곧 100만 다운로드를 눈앞에 두고 있으며, 매일 약 4만8000여 명의 고객이 앱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아울러 홈플러스 스마트 가상 스토어는 모바일 쇼핑시장 성장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유통시스템 및 IT기술의 위상 제고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접목한 혁신적인 쇼핑 아이디어로 극찬을 받으며 ‘2011 칸 국제광고제’서 그랑프리를 수상한 데 이어, ‘영국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창의적이고 진보적인 아이디어를 선정해 시상하는 ‘올해의 디자인’ 7개 분야 중 디지털 부문 최종 후보(총 11개. 최종 수상작 4월 발표)로 선정돼 오는 2월부터 7월까지 6개월간 영국 런던 디자인 뮤지엄에 실물 크기로 전시된다.

또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TIME, CBS, CNBC, 프랑스 AFP통신, 영국 BBC, 일본 NHK, 도쿄TV, 니케이신문 등 해외 9개국 30여 개 언론매체에 가상스토어가 소개되며 홈플러스는 물론 한국의 유통산업과 정보통신(IT) 스마트 기술의 성공적인 접목 사례로 널리 알려지기도 하였다.

이승한 홈플러스 회장은 “고객이 매장을 찾아올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직접 고객을 찾아가야 한다는 ‘고객 중심’의 사고에서 다중결합 4세대 점포인 ‘홈플러스 스마트 가상 스토어’가 탄생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업태, 시간, 장소를 불문한 창조적 파괴를 통해 기존 유통업계에 없는 차별화된 서비스와 상품, 가치들을 소비자들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우리나라 유통산업이 세계 최고 수준이 될 수 있도록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