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분당선 대변녀 충격, “사람들보는 전동차서 대변·소변 태연하게”
2020. 06. 0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6℃

베이징 29.4℃

자카르타 30.6℃

분당선 대변녀 충격, “사람들보는 전동차서 대변·소변 태연하게”

정윤나 기자 | 기사승인 2012. 04. 25. 23: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슈팀] 지하철 담배녀, 맥주녀, 폭행남 등에 이어 이번엔 '대변녀'가 등장해 네티즌을 경악시켰다.

25일 한 온라인 게시판에는 '내 친구가 분당선을 탔는데'라는 제목으로 분당선 지하철 내 사진이 올라왔다.

이는 네티즌(@bc1318668)의 트위터에 올라온 것으로 이 네티즌은 "분당선에서 똥싸고 도망가신 분. 아는 선배님이 덕분에 다이어트 성공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해달래요"라는 글과 함께 이 사진을 올렸다.

글쓴이의 설명에 따르면 지하철에서 변을 본 시민은 여성이었다. 즉 글쓴이를 비롯해 당시 한적한 지하철에 앉아 있던 사람들이 이 여성이 배변하는 것을 지켜봤다는 말이 된다. 다른 네티즌 한 명도 자신의 SNS에 "방금 분당선 3번째 칸에서 엉덩이를 내리고 똥싸는 여자를 봤다"고 말했다.

사진에서 지하철 칸 한가운데에 놓여 있는 배설물이 눈에 띈다. 소변으로 보이는 액체가 지하철 움직임에 따라 칸 끝까지 흘러가 있다. 특히 배설물 위에는 휴지도 놓여 있다.

이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지하철, 승객들이 앉아 있는 한가운데에서 일을 치른 여성이 급박한 상황이었다 하더라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것.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일을 보려고 바지를 내렸을 텐데. 사람들 다 보는 앞에서 부끄러움을 모르나", "나 매일 분당선 타는데 어떻게 이런일이 있을 수 있죠", "혹시 지적장애인 아닐까?", "분당선에서 굿이라도 해야되나", "뭐하는 여자일까", "똥녀 정말 욕하기전에 더러워 못살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