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아누크 전 캄보디아 국왕 장례식 4일 엄수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2℃

베이징 1℃

자카르타 25.8℃

시아누크 전 캄보디아 국왕 장례식 4일 엄수

채진솔 기자 | 기사승인 2013. 02. 03. 19: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50만명 운집 예상…각국 총리·특사 등 파견
 지난해 10월 중순 타계한 노로돔 시아누크 전 캄보디아 국왕의 장례식이 4일 프놈펜 왕궁 부근의 화장장에서 엄수된다.

시아누크 전 국왕의 장례식은 이날 프놈펜 왕궁 주변의 빌 프레아 메루광장 화장장에서 약 150만명의 애도 속에 진행될 예정이다.

장례식에는 프랑스, 태국, 베트남, 라오스 총리와 필리핀 부통령, 일본 아키시노 왕자, 그리고 한국, 캐나다, 호주 등 각국 특사가 참석한다. 

캄보디아와 전통적인 유대관계를 유지하던 북한은 고위급 인사를 보내지 않고 주 캄보디아 대사를 참석시킬 계획이다. 캄보디아 정부는 이날 장례식을 위해 총 120만 달러를 들여 별도 화장장을 조성했다.

왕실의 한 관계자는 "시아누크 전 국왕의 장례식이 역대 국왕과 똑같은 전통과 관례에 따라 엄수될 것"이라며 "다만 이번 장례식이 역대 최대규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시아누크 전 국왕의 유해는 지난 1일 장례 의식을 위해 왕궁 근처 화장장으로 옮겨졌다. 시아누크 유해는 고인의 유언에 따라 화장 의식을 거친 뒤 유골함에 담겨져 왕실의 사리탑에 안치된다.

캄보디아 정부는 장례식장 주변에 약 1만1000명의 중무장 병력을 배치했다. 

캄보디아는 이날 장례식을 앞두고 태국인 1명 등 모두 412명의 수감자를 풀어주는 특별사면을 실시키로 하는 한편 고인의 모습을 담은 1000리엘짜리 화폐를 발행했다.

시아누크 전 국왕은 신병 치료차 중국 베이징에 머물다 지난해 10월 15일 89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두차례 캄보디아 국왕을 지낸 시아누크는 크메르루주 정권의 학살 등 격동의 시기를 거친 캄보디아 정치사의 핵심 인물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