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티머니 어린이·청소년 카드 등록, 어렵다 어려워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14.9℃

베이징 8.4℃

자카르타 28.6℃

티머니 어린이·청소년 카드 등록, 어렵다 어려워

류용환 기자 | 기사승인 2013. 05. 03. 07: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한국스마트카드 본인 인증 방식 휴대전화·아이핀 고수, 불만 높아

 “어른들도 어려운데, 아이들이 어떻게 하겠습니까?”

초등학생 아들을 위해 구입한 어린이용 티머니 카드를 해당 홈페이지에 가입하려 던 회사원 신 모씨(41·서울 도봉구)는 화가 치밀었다.

어린아이에게 본인인증을 요구하는 황당한 등록절차 때문.

학생들의 교통카드로 편리하게 이용되는 ‘티머니(T-Money) 어린이·청소년카드’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등록절차에서 불편한 점을 감수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2006년 티머니 사용금액은 5681억원에서 2011년에는 1조4831억원으로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가운데 40%를 어린이·청소년들이 사용하는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따라서, 한 해 6000억원을 교통비로 지출하는 할인혜택 대상자들이 고스란히 불편을 겪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청소년이 티머니 카드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본인인증 절차를 거쳐 홈페이지에 회원 등록을 하고 카드번호를 등록해야 요금을 할인받을 수 있다.

티머니카드를 등록한 경우 만 6~12세 어린이는 450원(기본요금), 만13~18세 청소년은 720원으로 버스 및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어 일반인(1050원)보다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문제는 개인정보법 강화를 이유로 한국스마트카드사에서 카드등록시 본인인증 방식으로 까다로운 휴대전화와 아이핀을 고수하고 있는 것.

결국 휴대전화가 없는 대다수의 초등학생은 본인인증을 할 방법이 없다. 물론, 부모의 휴대전화로는 본인 인증이 불가능하다.

또 부모가 공공아이핀 발급을 통해 어린이.청소년의 본인 인증 절차를 밟을 수 있지만, 이 역시 매우 복잡하다.

학부모 이 모씨(51·서울 중구)는 “티머니 홈페이지 배너를 통해 아이핀을 발급 받으려 했지만 보안프로그램 설치, 본인인증 절차 등 시스템이 복잡했다. 보안프로그램이 깔리니 컴퓨터가 다운됐고 절차도 복잡해 반나절 가량 고생해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상황에 티머니 측은 전화 또는 팩스로 어린이·청소년용 카드 등록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팩스의 경우 하루 가량 시간이 소요되고 전화 등록의 경우, 할인혜택만 적용될 뿐 소득공제, 마일리지적립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이에 대해 티머니 관계자는 “어차피 다른 사이트 역시 이렇게 가입해야 할텐데 아이핀을 발급받으면 좋은 것 아니냐. 전화상으로 가입해도 홈페이지에 가입되지 않으면 마일리지적립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없다”며 “아이핀이나 휴대전화 인증은 강압이 아닌 선택사항”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차경욱 성신여대 생활문화소비자학과 교수는 “의도적이지 않더라도 소비자가 불편을 느낀다면 문제가 된다. 가입절차 선택에 따라 소비자가 누릴 권리가 줄어든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 사업자 측이 절차상 불편에 대한 문제를 조사해 이를 현 시스템에 반영할 수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