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박찬우의 ‘stone‘
2019. 11. 21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2℃

도쿄 9.9℃

베이징 2.5℃

자카르타 27.6℃

[투데이갤러리]박찬우의 ‘stone‘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3. 11. 06. 0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tone(100x150cm pigment print 2013)


아시아투데이 전혜원 기자 = 사진작가 박찬우는 오랫동안 잡지, 광고 등 상업사진을 찍어왔다. 화려하고 감각적인 사진을 찍던 그의 눈에 어느날 문득 돌 하나가 들어왔다. 강가나 바닷가에서 만난 물에 잠긴 돌들.

현란한 세트가 아닌 자연이 만들어 놓은 공간의 한 컷에 매료된 그는 상업적인 촬영과 별개로 자신만의 작업을 시작했다. 그것이 바로 'stone' 시리즈다.
 
그는 인위적인 가감 없이 돌 그대로를 찍었다. 그리고 작업을 마친 뒤에는 자연의 순리처럼 그 돌들을 원래 있던 자리로 돌려놓았다. 

그의 작품 속 돌들은 한국 산하의 부드러운 능선 같기도 하고 누군가가 살고 있는 외딴 섬 같기도 하다. 돌의 소박한 모양새는 여백과 합쳐져 마치 사진으로 그린 동양화 같다.

JJ 중정갤러리(02-549-0207)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