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캄보디아 시위 ‘갈등격화’...시위지도부 소환장 vs 총선 재실시

캄보디아 시위 ‘갈등격화’...시위지도부 소환장 vs 총선 재실시

추정남 기자 | 기사승인 2014. 01. 05. 13: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캄보디아 정부가 반정부 시위대를 유혈진압 한데 이어 야당 지도부에 소환장을 발부하면서 긴장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총선 재실시를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과 현지언론은 5일(현지시간) 캄보디아 법원이 최근 반정부 시위를 주도한 삼랭시 등 통합야당 캄보디아구국당(CNRP) 지도자 2명에 대해 소환장을 발부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범법행위를 선동하거나 심각한 사회 혼란을 야기시키는 행위로 소환 통보를 받았으며 오는 14일까지 출두, 신문에 응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삼랭시는 이와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신이 켐 소카 CNRP 부대표와 함께 법원의 소환 통보를 받았다면서 캄보디아 각계각층이 CNRP와 함께 궐기할 것을 촉구했다. 

정부측은 시위대측에 압박강도를 높이고 있다.

파 소체앗봉 프놈펜 시장이 전날 삼랭시 CNRP 대표에게 공문을 보내 안보상의 이유로 가두시위와 공원 집회를 내주까지 불허한다고 통보했다.

특히 국방부는 이례적으로 공표한 성명에서 군이 정부와 국왕, 헌법을 지키는 데 필요한 어떠한 조치도 취할 것이라고 엄중 경고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캄보디아 경찰은 지난 3일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던 근로자들에게 총격을 가해 4명이 숨지고 37명이 부상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이어 4일에도 진압봉 등으로 무장한 사복경찰 등을 동원해 집회를 열던 근로자 500여명을 강제 해산하는 등 반정부 시위에 연일 강경 대처하고 있다.

이에 대해 캄보디아 시민단체들은 총선 재실시를 요구하며 반발했다.

캄보디아 자유공정선거위원회, 캄보디아인권센터, NGO포럼 등은 지난 4일 프놈펜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훈센 총리가 이끄는 캄보디아인민당(CPP)이 부정선거로 승리했다며 총선을 다시 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합야당 CNRP도 총선 7.28 총선 당시 선거인 명부에서 125만명의 유권자 명단이 사라지는 등 대규모 부정선거가 실시됐다며 총선 재실시와 훈센 총리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근로자들의 시위로 생산에 일부 차질을 빚던 캄보디아 진출 한국 봉제업체들은 가동률이 점차 높아지는 등 정상을 되찾고 있다. 

프놈펜 공단에는 한국섬유협회 소속 회원사 50여개사와 비회원 업체 10여개사가 입주해 있으며 이들 업체 근로자 일부가 시위에 가담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