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혼 10명 中 8명, 결혼정보업체 주최 미팅 파티 참석 의향 있어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4℃

도쿄 5.2℃

베이징 1℃

자카르타 25.8℃

미혼 10명 中 8명, 결혼정보업체 주최 미팅 파티 참석 의향 있어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5.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듀오이미지2
/제공=듀오
결혼정보업체 듀오는 지난 11~23일 미혼남녀 총 408명을 대상으로 한 ‘미팅 파티’ 관련 설문 조사 결과 응답자 중 83.8%가 결혼정보업체에서 주최하는 미팅 파티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고 25일 밝혔다.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미팅 파티 장소는 카페(39.7%), 호텔 연회장(25.7%), 레스토랑(23.3%) 순으로 집계됐다.

응답자 중 23.8%는 1대1 만남보다 미팅을 선호했다. 이들이 미팅을 선호하는 이유는 △한 번에 여러 명의 이성을 만날 수 있다(39.2%) △1지망과 이어지지 않아도 2지망, 3지망이 있어서(30.9%) △만남에 대한 부담감이 적어서(14.4%) 등을 꼽았다.

반대로 1대1 만남이 더 좋다고 답한 이들은 △보다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어서(30.5%) △둘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25.1%) △한 명의 이성만 만나는 게 예의라서(20.6%) 등으로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