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일본인 관광객 독도방문, 거부할 이유 없다
2019. 09. 2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21.1℃

베이징 19.4℃

자카르타 28.2℃

[사설] 일본인 관광객 독도방문, 거부할 이유 없다

기사승인 2019. 09. 04. 1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울릉도·독도를 운항하는 여객선 운항사들이 최근 일본인 관광객의 독도행 탑승을 거부하고 있다고 한다. 또 이런 사실을 알리는 유튜브 영상에 과격한 국내 반일(反日)주의자들이 이를 응원하는 댓글을 올렸으나 이 유튜브 영상은 지금은 삭제됐다고 한 언론매체가 보도했다.

이 같은 사실은 한·일(韓日) 커플의 한 젊은이가 ‘여자 친구가 일본인이라는 이유로 울릉도행 승선을 거부당했다’는 제목의 영상을 지난달 말 유튜브에 올림으로써 알려졌다. 또 다른 젊은 한·일 커플도 울릉도·독도행 승선을 신청했다가 ‘일본인이라는 이유’로 승선이 거절됐으나 ‘독도에 가지 않는다’는 서약서를 쓴 다음에야 배를 탈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포항에서 울릉도·독도를 운항하는 C선사(船社)는 일본인 두 명의 울릉도·독도행 예약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최근 고객들은 물론 국가정보원까지 독도행 여객선을 주시하는 중”이라며 “배안에서 일본인 관광객이 일장기라도 흔들면 그 비난과 피해를 책임져야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했다.

일부 국민들의 지나친 반일 감정도 문제려니와 정부당국이 독도를 방문하려는 일본인 관광객까지 주시하는 것이 사실이라면 정말 이런 코미디가 또 있을까 싶다. 일본인은 여권을 소지하고 온 외국인 관광객이다. 이들이 독도를 방문하는 것은 독도가 한국 땅임을 인정하는 셈이다. 이를 제한하는 것은 오히려 독도가 일본과 분쟁상태에 있음을 선언하는 셈이다. 전세계에 ‘한국은 여행의 자유조차 없는 나라’라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

독도를 군(軍)병력이 아닌 경찰이 경비하고 있는 것도 독도가 엄연한 한국 땅으로 돌발적인 상황에 대비한 내치(內治)의 차원에서 경비를 한다는 의미다. 군 병력이 상주할 경우 독도 영유권을 둘러싸고 일본과 분쟁중임을 알리는 셈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일본인 관광객에 대한 독도여행제한은 즉시 거두는 것이 마땅하다. 지나친 반일감정은 극일(克日)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음을 인식해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