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윤 검찰총장에게 ‘엿’이 배달됐다지만…
2019. 09. 2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21.1℃

베이징 19.4℃

자카르타 28.2℃

[사설] 윤 검찰총장에게 ‘엿’이 배달됐다지만…

기사승인 2019. 09. 04. 1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앞으로 꽃바구니가 배달되고, 윤석열 검찰총장에겐 엿이 배달되고 있다고 한다. 그런 엿을 보낸다고 윤 총장의 검찰이 수사 강도를 낮출 리 만무하다. 다만 이런 행태가 자신과 다른 의견을 참지 못하고 이를 제시하는 사람들에게 테러를 가하거나 그게 어려우면 조롱이라도 퍼붓는 전체주의적 사고가 우리 사회에 퍼진 것 같아 걱정이다.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준비단에 꽃다발을 보내는 것은 조 후보자가 법무부장관으로 부적격이라는 다수의 국민들의 생각과 다를지 모른다.

그러나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설사 조국의 지지자들이 소수이더라도 얼마든지 그에게 응원의 꽃바구니를 보낼 수 있다. 자유민주주의를 믿는 다수의 국민은 이 소수의 지지자들의 생각에 동의하지 않더라도 이들에게 테러를 가할 생각은 없다.

그러나 윤 총장에게 최근 많이 배달되고 있는 ‘엿’이 담긴 소포들은 그 의미가 다른 것 같다. ‘엿 먹어라’란 욕과 은근한 ‘협박’을 보내는 셈이다. ‘반일 종족주의’란 책을 탄생시킨 연구요람인 낙성대연구소에 입에 담기 힘든 테러가 벌어졌었다. 이런 사태로 미루어보면 범법행위를 벌하는 ‘검찰’이었기에 테러는 엄두를 못 내고 그 대신 ‘엿’을 보낸 것 같다.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의사표현의 자유가 있다. 그래서 발음상 욕인 ‘18원’이나 ‘엿’을 보낼 수 있다. 물론 테러만큼은 검찰과 경찰이 철저하게 처벌해야 한다. 생각이 다르다고 낙성대연구소에 가한 것 같은 테러는 허용될 수 없다.

‘18원’이나 ‘엿’ 보내기는 처벌의 대상은 아니다. 검찰은 보내온 엿을 모아뒀다가 부모의 응원을 받지 못하는 불우한 청소년의 ‘합격’ 기원에 쓰기 바란다.

윤 총장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일성으로 유명하다. 그래서 ‘엿’을 보낸다고 꿈쩍할 것 같지는 않다. 윤석열 검찰이 과연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도 엄정하게 해낼 것인지 국민이 유심히 지켜보고 있음을 유념하기 바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